서광하 “北과의 이념전쟁, 경제전쟁으로 바꿔야” [한반도평화통일포럼]
스크롤 이동 상태바
서광하 “北과의 이념전쟁, 경제전쟁으로 바꿔야” [한반도평화통일포럼]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2.11.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광하의 한반도 통일 4대 방안 저자 특별강연 현장에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책 서광하의 한반도 통일 4대방안의 저자 서광하 국제정치학 박사가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평화통일포럼에서 특별강연하고 있다.ⓒ시사오늘 윤진석 기자
책 서광하의 한반도 통일 4대방안의 저자 서광하 국제정치학 박사가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평화통일포럼에서 특별강연하고 있다.ⓒ시사오늘

<서광하의 한반도 통일 4대방안> 저자인 서광하 국제정치학 박사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한반도평화통일포럼’ 특별강연에서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이념전쟁을 경제전쟁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박사는 미국 캠버스빌 대학교에서 아시아연구원장과 국제정치학 겸 법사회학 교수를 역임하고 있다. 

그는 “나는 진보파도 보수파도 아니다. 굳이 파벌을 말하자면 한반도인들이 잘살자고자 하는 잘살자파”라며 “내가 말하는 경제전쟁이란 곧 빵과 자유를 위한 한반도의 자주적 통일 방안을 정립하는 것이다. 자유의 물결이 일어나 한반도 전체의 통일을 모색해야 한다. 이 지론은 결코 김정은의 이념전쟁을 돕겠다는 뜻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반도 정책 연구 분야의 원로들이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평화통일포럼에 참석해 서광하 국제정치학 박사의 특별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시사오늘 윤진석 기자
한반도 정책 연구 분야의 원로들이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반도평화통일포럼에 참석해 서광하 국제정치학 박사의 특별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시사오늘

뒤이어 “그러려면 유엔과 전 세계인들이 북조선에 인도적 차원에서 자유롭게 경제 원조를 할 수 있도록 은행계좌를 창설해 정립해줘야 한다”며 “동시에 전세계 제국들과의 문화교류, 기업인들이 북조선에 공장을 지어 일해서 먹고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박사는 한반도 통일을 위해서는 절실함을 갖춰야 한다는 취지로 “지난 정부의 문재인 전 대통령 식으로 해서는 경제 제재가 해제될 수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붙들고서라도 ‘통일을 해야겠으니 도와 달라.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겠다’ 등 더욱 적극적으로 임했어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또 현 정부에 대한 기대로 “얼마 전 윤석열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냈다. 북조선 학생들도 한국의 원조를 받아 공부할 수 있도록 나서 달라는 바람을 전했다”며 “한국과 북조선 국민들이 3.8선을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으려면 조금의 변화라도 만들어야 하고, 그 길은 경제전쟁에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포럼은 더불어민주당 이상민·윤재갑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한반도평화통일협회, 시니어연대에서 주관했다. 그밖에 통일부 민족통일국민운동본부와 <통일신문>, <NKBS뉴스통신사>에서 후원했다. 한반도 정책 연구 분야의 원로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윤소년 시니어연대 이사장이 인사말을, 조인형 <통일신문> 회장 등이 축사를 전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