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화물연대 총파업에 “법에 따른 지배 느끼게 될 것”
스크롤 이동 상태바
성일종, 화물연대 총파업에 “법에 따른 지배 느끼게 될 것”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2.11.29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과 관련, “대한민국에 법에 따른 지배가 지엄하게 살아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과 관련, “대한민국에 법에 따른 지배가 지엄하게 살아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28일 닷새째를 맞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에 대해 “불법이 계속해서 자행된다면 대한민국에 법에 따른 지배가 지엄하게 살아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인한 경제충격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화물연대 총파업의 목표는 분명하다. 출정식에서 민주노총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우리가 멈추면 세상이 멈춘다’고 했다고 한다”며 “섬뜩한 국가파괴 선동이다. 민주노총의 목표가 무엇인지 스스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성 의장은 “당정은 합법 쟁의는 보호할 것이다. 하지만 부당·불법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정부와 국민들의 단호한 대응만이 화물연대의 불법행위를 멈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노란봉투법’의 이름을 ‘합법파업보장법’으로 바꾸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도 “위선과 거짓으로 살아온 정치지도자의 낯 뜨거운 위장술”이라며 “불법 행위를 보호하는 노란봉투법에 ‘합법’이라는 말을 붙인다고 불법이 합법이 되느냐. 뻔뻔하게 국민을 기만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