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화물연대 운송거부는 국민에 대한 거부, 나쁜 노조 문화 바로 잡아야”
스크롤 이동 상태바
與 “화물연대 운송거부는 국민에 대한 거부, 나쁜 노조 문화 바로 잡아야”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2.11.29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김의상 기자)

국민의힘은 2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 지속 상황에 대해 “화물연대 운송거부는 국민에 대한 운송거부”라며 “국민을 인질로 삼아 민노총의 이득확장을 노리는 불공정 행위”라고 총파업에 대한 엄정 대응을 강조했다.

성일종 정책위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건설현장 위기 상황 점검 긴급간담회’에서 "건설현장이 멈추게 됐는데, 이 모든 문제는 운송 거부에 따른 불법 민주노총 행태에서 기인한다고 할 수 있다"면서 "정부는 법과 원칙을 바로세워 반드시 이 문제를 바로잡겠다"라고 밝혔다.

성 의장은 이어 "그 어떤 것보다 연관산업 파급효과가 크고 경기와 직접 연관된 산업이 건설이다. 대한민국에서 건설업이 멈춘다는 것은 국가가 멈추는 것"이라며 “많은 국민은 이번에 나쁜 노조 문화를 바로 잡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발목 잡힌다는 것을 알고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기를 강력하게 원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성 의장은 또 "민주당은 국가 경제를 마비시키고 국민의 삶을 사지로 몰아넣는 민노총을 옹호하지 말기 바란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는 정당인지, 아니면 자신들의 2중대인 민노총의 선임부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원재 국토교통부 1차관은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로 인해 레미콘 타설 중단 현장이 508곳 달하는 등 전국적인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정부는 위기 경고 단계를 최고로 격상하고 관계부처 합동 대책본부를 구성함과 동시에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는 등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임이자 의원은 "화물연대는 정부가 TF를 구성하자는 데 응하지 않았고, 국토교통부 산하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위원회를 통해 조정하든지 아니면 TF에 들어와서 협상해나가는 거지, 갑자기 집단 운송거부를 하는 게 어딨나"라며 "정부도 협상을 최대한으로 하시되 정 안될 경우에는 불법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업무개시명령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김정재 의원은 "언제까지 화물연대, 민노총의 힘에 정부가 굴복하고 국민이 굴복하고 산업계가 질질 끌려가야 하나"라며 "화물연대는 타협안마저 단칼에 거절하고 한마디로 계속 투쟁해서 정부를 무릎 꿇리겠다는 의지를 노골화했는데, 이번에야말로 정부와 국민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