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흡 삼성 협찬·위장전입 논란…여야 ´옥신각신´
이동흡 삼성 협찬·위장전입 논란…여야 ´옥신각신´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3.01.1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공정검증˝요청, 야 ˝철저한 검증, 자진사퇴˝압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여야가 21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양보없는 신경전을 벌였다.

먼저,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야당에 공정 검증을 요청했다.

이한구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야당 쪽에서는 막강한 검증팀을 구성했다고 자랑을 하고있다"며 "그 막강하다는 것이 멀쩡한 사람을 흠집내는데 막강한 것이 아니고 전문적이고 심도있는 청문회를 하는데 막강한 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앞으로 이어질 다음 정부의 국무위원 인사청문회에도 같은 잣대가 적용돼야 되는 만큼 이번에 헌재소장의 인사청문회는 새로운 국회를 만든다는 차원에서 접근해주기를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하지만, 민주통합당과 진보정의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총공세를 예고했다.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높아가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스스로 사퇴하기를 권고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는 미네르바 합헌, 서울광장 경찰차벽 합헌, 일본 위안부 문제에 대한 각하 의견, 친일파 재산 국가 귀속에 관한 일부 위헌 의견을 냈다"며 "오죽하면 일부 50여개의 보수단체가 사퇴를 촉구하고 있겠는가. 법관들 사이에서도 막장인사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신망을 잃은 인사"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의원 경우는 이 후보자에 대한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 후보는 1992년 분양받은 분당아파트의 양도소득세 부과를 피하기 위해 1995년 6월에서 10월까지 5개월간 가족들과 세대를 분리한 뒤 본인만 위장전입을 신고했다"며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당시 고3 딸의 교육문제와 아파트 등기를 위해 실제 거주하지 않으면서 본인만 주소지를 옮겼다고 해명하지만, 이는 명백한 주민등록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정의당 박원석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이 후보자는 2005년 수원지법원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송년회에서 경품추첨 행사를 하기 위해 삼성으로부터의 물품협찬을 지시했다"며 "지방법원장 쯤 되는 지위에 있는 분이 관내 기업의 공차 핸드폰, 공짜 냉장고가 그리도 탐났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정미 대변인도 "박근혜 당선인이 말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은 보은인사, 뒤봐주기 인사가 아니라 국민통합 인사, 국민을 위해 복무하는 흠결 없는 인사가 돼야 한다"며 "이 헌법재판소장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답은 인사 지명 철회"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