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5·18 폄훼 논란에 ˝일본의 망동 반면교사로 삼아야˝
이인영, 5·18 폄훼 논란에 ˝일본의 망동 반면교사로 삼아야˝
  • 김병묵 인턴기자
  • 승인 2013.05.2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극우층에 일침…˝역사는 객관적인 사실 그대로 받아들여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인턴 기자)

최근 5·18 폄훼 논란이 문제로 지적된 가운데 이인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일본의 성노예 발언 등 일련의 망동을 반면 교사로 삼아 사실 그대로 역사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21일 <시사오늘> 과의 인터뷰에서 일부 사이트를 통해 번지는 젊은 극우층의 5 · 18 폄훼 행각에 대해 “지금 일본의 극우적인 망언들을 보면서 그들이 어떤 생각을 할지 궁금하다. 역사는 객관적인 사실 그대로 받아들이고 교훈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5 · 18을 왜곡하거나 폄하하는 것은 특정한 세력만을 격하시키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엔 우리 전체를 무너뜨릴 수 있는 시대착오적 행동“이라며 ”본인 자신을 파괴하는 것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정부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방침에 대해“이미 임을 위한 행진곡과 5 · 18정신은 하나”라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는 5 · 18 정신의 절반 이상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예년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묘역을 참배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기 위해 거리로 나왔는데, 이는 민중의 분노가 반영된 것이라 생각 한다"며 "정부는 의례적이고 형식적으로 5 · 18정신을 기리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게임·공기업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