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세무조사…'오너一家' 겨누나?
롯데쇼핑 세무조사…'오너一家' 겨누나?
  • 방글 기자
  • 승인 2013.07.24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이명박 정권의 최대 수혜기업으로 알려진 롯데그룹이 ‘제2의 CJ’로 떠오르고 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16일 롯데그룹 주력사인 롯데쇼핑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등 4개 사업본부에 대한 이번 조사를 두고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와 기업들이 그 배경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에는 조사4국 직원 150여 명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4국은 정기 일반 세무조사가 아닌 특정한 혐의가 있을 경우 투입되는 특별팀으로 알려져 있다. 통상 40~60명 정도 인력이 투입되는 것과 비교해도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다.

실제로 조사4국의 조사결과는 대부분 대대적인 검찰 수사로 이어져 왔다. 이 때문에 조사4국이 특정 혐의를 발견하고 조사에 착수한 것이라면 특별조사가 끝난 이후 검찰 고발로 이어져 칼끝이 오너 일가로 향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세청은 올초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호텔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여 약 20억 원을 추징했다. 롯데호텔에 대한 세무조사는 지난달 마무리 됐다. ‘설마’하던 롯데는 이어지는 세무조사에 당황스럽게 됐다.

롯데 계열사를 차례로 조사하는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심상치 않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롯데그룹의 사업 핵심을 관통하는 경로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롯데쇼핑조차도 당황스러운 모양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최근 “국세청이 사전에 통보도 없이 들이닥쳐 조사를 했다”면서 “이번조사가 지난 2009년 9월 이후 4년 만에 이뤄지는 정기 세무조사일 거라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 예고 없는 조사에 특별조사 같은 느낌은 있다”고 말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도 “롯데쇼핑은 대한민국에서 제일 큰 유통 회사다 보니 협력업체들과의 불공정 행위나 계열사와의 일감몰아주기 등에 있어 정부의 타깃이 될 가능성은 매우 높은 편”이라고 시인했다.

대기업 고위 관계자는 “CJ그룹 다음이 롯데 그룹이라는 소문이 있었는데 그것이 현실화 됐다”면서 “국세청 조사가 검찰 조사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고 의구심을 내비쳤다.

국세청은 이미 조사 첫날 주요 임원 집무실에 조사팀을 파견, 관련 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납품업체와 불공정 거래 문제가 집중적으로 거론되는 롯데마트 전산실에 대해서도 이미 조사를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롯데쇼핑의 금융거래까지 추적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외 법인 물론, 오너 일가의 탈세 및 해외 은닉재산 등에 대한 조사가 광범위하게 이뤄질 수 있음을 암시했다.

그러나 국세청은 조사기간에 대해서만 4개월로 통보했을 뿐, 조사의 구체적 성격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고 있다.

▲ 롯데쇼핑 세무조사가 검찰 수사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정치권도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롯데가 MB정부 시절 최대 수혜기업이라는 점을 들어 검찰수사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것.

실제로 정치권 일각에서는 ‘사정 기관에서 MB정권의 수혜 기업들에 칼을 겨누고 있다’, ‘롯데는 4대강과 더불어 본격 사정 대상’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국세청 주변에서는 청와대가 롯데 세무조사에 직접 관심을 표명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조사인력 투입규모나 조사4국이 총동원된 것, 세무조사시기로는 적합하지 않은 휴가 시즌인 점들을 미루어 보아 윗선의 개입이 아니고서는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롯데쇼핑 측은 24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입원집무실 등을 방문한 것은 일반 세무조사에서도 일반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부분”이라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예고 없는 조사에 당혹스럽기는 했지만, 롯데마트에서 백화점에 이르기까지 회사 규모가 크기 때문에 많은 인원이 투입된 걸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국세청은 올해 하반기에 롯데제과, 롯데알미늄, 코리아세븐, 롯데하이마트 등 롯데그룹 계열사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도 예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롯데그룹 사업 전반에 걸친 국세청의 압박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