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19:12
> 뉴스 > 뉴스 > 정치
     
기동민 사퇴…˝혼자 내린 결정˝
동작을 나경원vs노회찬 진검승부
2014년 07월 24일 (목) 김병묵 기자 박시형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박시형 기자)

   
▲ 사퇴 기자회견 후 기자들에게 질문받는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 ⓒ시사오늘 박시형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가 24일 사퇴했다. 서울동작을은 기 후보의 사퇴로 사실상 야권은 극적인 단일화를 이루며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와 정의당 노회찬 후보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기 후보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며 "동작에서는 노 후보께서, 선배께서 제 몫까지 하셔서 반드시 새누리당을 심판하고 승리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 후보는 “박원순 시장으로 비롯된 서울의 변화 전국으로 뿌리내리길 기대했다. 서울에서는 소통에 기반한 정치혁신, 시대혁신이 있었다,”면서 “광주에서 시도하고 싶었고 동작에서 하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중심에 서서 하고 싶었지만 오만이고 독선이었다.”며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사람이 함께 해야 할 문제다.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기 후보는 “저의 이런 결정이 야당에 실망한 국민여러분들의 마음을 돌리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광주와 동작 여러분께 죄송하다. 크게 빚졌다.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을 맺었다.

25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날은 단일화의 사실상 마지노선이었다. 앞서 노 후보가 24일 전까지 ‘단일화에 실패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면서 야권연대를 제안한 후 고민하던 기 후보였다.

한편 기 후보는 기자회견 후 ‘당 지도부와 논의 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상의 안했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에게) 말씀 안드렸다.”고 답했다. 캠프의 다른 사람과는 사전에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도 “정말 죄송스러우나 또 이야기를 나누면 제 판단이 흔들릴 것 같아서 선거운동 하다가 그냥 왔다”고 전해 이번 사퇴가 본인의 단독 결단임을 강조했다.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 나경원vs기동민vs 노회찬…7·30 재보선 대진표 윤곽· 노회찬, 야권단일 공식 제안…선거 '막판 변수'로 떠올라
· 기동민, “노회찬 단일화 제안, 받아들이겠다”· 노회찬 ´배수진´ 송철호 ´눈물´…효과는?
· 노회찬-기동민, '단일화 합의점' 못 찾아…"내일을 기약"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