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영선 감싸기'…김무성 "박영선 보면 마음이 아프다"
與, '박영선 감싸기'…김무성 "박영선 보면 마음이 아프다"
  • 홍세미 기자
  • 승인 2014.08.2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홍세미 기자)

▲ 새누리당 지도부가 21일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뉴시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들이 21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를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영선 위원장께서 무책임한 당내 강경파 비판을 받으며 유가족 설득하시는 모습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합의안을 수용해 빨리 진상조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어 "세월호 특별법과 분리해 민생경제법안을 분리해서 하루 빨리 처리해주는 것이 옳은 일"이라며 "야당의 결단을 다시한 번 촉구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도 이날 같은 회의에 참석, "법과 질서는 현재뿐 아니라 소중한 미래까지 만드는 사회적 근간"이라면서 "이런 의미에서 힘들어도 재협상은 없다는 박영선 원내대표의 말씀은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인제 최고위원도 "야당이 용기있는 결단을 해야 한다"며 "여야 원내대표 사이의 합의는 하늘이 무너져도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군현 사무총장은 "새정치민주연합이 구정치민주연합이라는 오명을 얻지 않으려면 박영선 대표가 취임때 밝힌 무민무당의 자세로 결단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새누리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