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일감몰아주기 증여세 천억 넘어…전년比 28%↑
스크롤 이동 상태바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증여세 천억 넘어…전년比 28%↑
  • 방글 기자
  • 승인 2014.08.2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지난해 대기업 기준 일감몰아주기 증여세가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세청은 기업 대주주와 친족 등 240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일감몰아주기 증여세 신고를 받은 결과 신고 금액이 전년 대비 28% 늘어난 102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감몰아주기 증여세를 신고한 대기업 신고주주는 146명으로 한 해 전보다 8% 줄었고, 대기업 신고주주 한명당 평균 납부세액은 7억20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1억8000만 원 증가했다.

안종주 국세청 상속증여세과장은 "일감 몰아주기 증여세 과세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무신고자와 불성실신고자에 대해 지속적으로 사후 검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 대주주 신고주주는 989명으로 한 해 전보다 6849명(87.4%) 줄었고, 세액은 45억 원으로 237억 원(84%)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