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대권 질주 김무성, 방탄국회에 '멈칫'
[만평]대권 질주 김무성, 방탄국회에 '멈칫'
  • 그림 김민수/글 김병묵
  • 승인 2014.09.1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그림 김민수/글 김병묵)

▲ ⓒ시사오늘 김민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대권 가도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김문수 등 잠재적 경쟁자들이 잠잠한 틈을 타 존재감을 한껏 드러내며 여권의 대선 후보 1순위다.

그런데 새누리당 송광호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부결되며 국회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마위에 올랐다. 다행히 비난의 화살은 야당에게도 돌아갔지만, 여당의 수장인 김 대표가 책임을 피하기도 어렵다. 심지어 표결에 앞서 "방탄 국회는 없다"고 공언했던 김 대표다.

김 대표는 "비난을 달게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리더십에는 생채기가 났다. 그는 대권 가도에 갑자기 나타난 돌부리를 치우고 다시 옥좌를 향해 말을 달릴 수 있을까.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