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법정 예산 심사일 앞두고 국회 '보이콧'
새정치연합, 법정 예산 심사일 앞두고 국회 '보이콧'
  • 홍세미 기자
  • 승인 2014.11.2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홍세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26일 법정 예산 심사일(12월 2일)을 앞두고 국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야당은 여당과 누리과정 예산 합의와 예산부수법안 처리 등에 대한 의견차로 보이콧을 한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새정치연합의 예산심사 중단 선언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예산안 법정시한 내 처리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당부했다.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26일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새누리당의 투명하지 않고 애매모호한 누리과정 예산 합의 과정을 지켜보면서 '이런 상황이라면 여야 합의가 무슨 소용있겠는가'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유독 누리과정만 상임위원회의 재량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이것은 상임위 중심주의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정의화 국회의장이 예산부수법안을 지정한 것에 대해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적인 지정은 안된다"며 "법과 원칙에 입각한 부수법안을 지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새정치연합은 그동안 담뱃세 인상 관련법은 예산 부수 법안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정 의장이 이날 예산안과 함께 담뱃세를 포함한 총 14건의 예산부수법안을 지정했다.

야당의 '보이콧'에 새누리당은 "얼토당토 않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누리과정 예산 증액이든 삭감이든 상임위에서 예결위로 올리면 예결위에서 판단하면 되는 것"이라며 "변칙적으로 이상하게 하면 안된다. 법대로 해야 한다"고 내세웠다.

윤영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어제 여야합의에서 새누리당은 5233억 원에 합의한 바가 전혀 없다"며 "새정치연합은 사실이 아닌 얼토당토 않는 핑계로 국회 의사일정에 보이콧을 선언하며 파행을 자행하고 있다. 국회 공전을 위한 시나리오가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장우 대변인도 "여야 간에 합의를 파기한 원인을 오로지 남 탓으로 돌리는 새정치연합은 '약속 파기 정당'이라는 오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야당이 과연 누리과정 예산안 심의와 12월 2일의 예산안 법정 시한을 지키려는 의사가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새누리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