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30년 묵은 개헌문
[만평]30년 묵은 개헌문
  • 그림 김민수/글 김병묵
  • 승인 2014.11.2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그림 김민수/글 김병묵)

▲ ⓒ시사오늘 김민수

개헌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어느 때보다 개헌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고조됐다.

그러나 개헌으로 향하는 문을 막고 있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이다. 박 대통령은 경제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김 위원장은 현행 헌법으로 충분하다는 태도를 각각 내세운다.

‘개헌 봇물’발언의 당사자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곤란한 상태다. 기본적으로 개헌 찬성론자인 김 대표지만, 청와대 눈치를 보느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머리만 긁적이고 있는 형국이다.

30년 묵어온 개헌의 문이 열릴지 아니면 이번에도 다음을 기약하며 막힐지, 세간의 눈이 모이고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