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경마' 과천 경마장서 1위 경주마 실격처리 논란
'토요경마' 과천 경마장서 1위 경주마 실격처리 논란
  • 방글 기자
  • 승인 2015.03.2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마팬 반발로 마사회와 마찰 예상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 과천경마공원에서 1등으로 도착한 경주마가 실격처리 돼 관람객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시사오늘

과천경마공원에서 1위로 결승점을 통과한 경주마가 실격처리 되면서 소동이 벌어졌다.

21일 마사회 측은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진행된 2경주에서 1위로 결승점을 통과한 경주마가 2.2kg 부족한 부담 중량으로 출전해 실격 처리 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으로 관람객들이 환불을 요구하며 항의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고, 2경기 이후 두 경기가 진행되지 못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마사회에 따르면 김동수 기수와 함께한 경주마 아르고위즈덤은 당초 53kg의 부담중량을 달고 출전해야 하지만, 2.2kg 부족한 50.9kg의 부담 중량으로 경주에 출전했다.

경주마에 대한 부담중량은 경주마의 능력이나 나이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마사회 측은 규정에 따라 문제를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경마 팬들은 "마사회의 실수를 경마팬에게 전가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는 입장이라 마찰이 예상된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