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천박'한 친박, 차기 총선 악영향"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이상돈, "'천박'한 친박, 차기 총선 악영향"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5.07.0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망스런 박근혜, 단순히 감정 폭발한 것 외엔 아무 것도 아니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에 대한 당내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의 행태와 관련,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천박한 친박"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6일 YTN<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친박 의원들이 소란스럽게 떠드는 것이 좋아보이느냐. 품위가 떨어지고, 그야말로 '친박이 천박해졌다'"며 "내년 총선에도 그런 모습을 보이는 의원들이 좋지 않다고 본다"고 질타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침묵을 지키고 있는 것에 대해 그는 "일국의 대통령이 그런 모습을 보인다는 게 굉장이 우스운 것"이라며 "단순하게 감정이 폭발한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아니다. 조금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교수는 "청와대 입장에서는 친박 의원들이 대거 (차기 총선 공천에서) 탈락하거나, 총선에서 떨어질 것 같으면, 가뜩이나 저조한 대통령 리더십이 그야말로 와해되지 않을까 그런 걱정을 했을 것"이라며 "청와대는 이른바 친박 최고위원들을 통해 김무성 대표를 견제하려고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을 중심으로 산업계 전반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