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결제·분실 등 해외직구 피해 심각
이중결제·분실 등 해외직구 피해 심각
  • 김하은 기자
  • 승인 2015.07.2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오류 올해 6배 이상 증가…카드승인내역 반드시 확인 후 신속 대처 요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하은 기자)

▲ 최근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시도하는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이에 따른 피해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최근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시도하는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이에 따른 피해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대금이 이중 결제되거나 과다청구되는 등의 결제와 관련된 불만이 많았다.

2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 온라인쇼핑몰 직접구입’ 관련 상담은 2013년도 149건에서 2014년 271건, 올 들어 6월까지 226건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상담 건 수는 올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112건) 대비2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불만유형별로는 △‘배송지연·오배송 및 분실’ 등 배송 관련 내용이 27.4%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제품하자(불량·파손) 및 A/S불만’(19.0%), △‘‘취소·교환 및 환불 지연 또는 거부’(14.6%), △‘결제관련 불만’(11.5%), △‘‘연락두절 및 운영중지’(11.1%) 등의 순이었다.

이중 ‘결제관련 불만’은 전년 상반기에 4건에 불과했으나 올해 상반기 26건이 접수되는 등 전년 대비 6.5배 증가했다. 쇼핑몰 접속 불안정으로 인한 중복결제나 결제오류, 안내 또는 공지 없이 결제 진행 등이 소비자들의 불편요소로 작용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온라인쇼핑몰 이용과정에서 중복결제나 결제오류가 의심되는 경우 카드승인내역을 확인하여 신속히 대처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소비자불만이 접수된 주요 해외온라인쇼핑몰은 ‘아마존’(24건), ‘아이허브’(9건), ‘이베이’(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담당업무 : 식음료 및 유통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생하게 꿈꾸면 실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