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김무성 오픈프라이머리 제안, 청와대 공천 개입 막으려는 것"
진성준, "김무성 오픈프라이머리 제안, 청와대 공천 개입 막으려는 것"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5.07.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전략기획위원장 진성준 의원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오픈프라이머리(샹향식공천제) 제안은 청와대의 공천 개입을 차단하려는 의도가 묻어있다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28일 CBS<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 "(새누리당의 오픈프라이머리 제안은) 김무성 대표가 순전히 당내 정치용이 아닌가 하는 그런 의심이 있다"며 "오픈프라이머리라는 것을 명분으로 청와대가 공천에 개입하는 것을 막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천을 기존 방식처럼 하게 되면 이른바, 친박(친박근혜)과 비박 간의 또는 '김무성파'냐 아니냐에 따라서 계파갈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오픈프라이머리를 (김 대표가) 강하게 주장하는 게 아닌가 그렇게 생각된다"고 내세웠다.

이어 진 의원은 "김 대표가 제안하는 것처럼 오픈프라이머리를 법률로 강제하면 정당의 자율성을 침해한다는 측면에서 위헌의 소지가 있다. 또한 정치신인에게 매우 불공정하고 불리한 제도가 될 수 있다"며 "이 점에 대한 보완이 없다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김무성표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