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간 조중동 정부 광고비 천억원…10대 일간지 중 절반 차지
5년 간 조중동 정부 광고비 천억원…10대 일간지 중 절반 차지
  • 홍세미 기자
  • 승인 2015.09.2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홍세미 기자)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이하 조·중·동)가 10대 일간지에 집행된 정부 신문광고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년 동안 조중동에 집행된 정부 광고비만 천억원이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이 한국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0년~2014년 정부 광고 집행 현황’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5년 동안 조·중·동은 정부로부터 1,172억 8,400만원을 받았다. 10대 일간지 전체 집행비 2,428억 2,500만원 중 48.3%로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 
 
조·중·동 개별 신문사별로는 △동아일보 401억 3,700만원(16.5%) △조선일보 397억 100만원(16.3%) △중앙일보 374억 4,600만원(15.4%) 순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서울신문이 214억 7,200만원(8.8%) △문화일보 202억 9,900만원(8.4%) △한겨레신문 191억 7,600만원(7.9%) △한국일보 181억 400만원(7.5%) △경향신문 175억 4,400만원(7.2%) △세계일보 150억 4,500만원(6.2%) △국민일보 139억 100만원(5.7%)으로 나타났다.
 
한편 종편 방송 중에선 MBN이 정부로부터 많은 광고를 받았다. 
 
△MBN가 64억 8,300만원(8.9%) △채널A가 39억 1,400만원(23.5%) △TV조선이 34억 6,200만원(20.8%) △JTBC가 28억 300만원(16.8%)를 차지했다. 
 
유기홍 의원은 "현재 정부광고 집행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독점적으로 대행하고 있어 특정언론에 대한 편향지원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주로 정책 홍보인 정부 광고가 정권에 우호적인 일부 매체에 집중되어 사실상 언론사 길들이기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정부광고 독점 대행제도 전반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새누리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