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을 돌겠다는 문재인, 그게 국민 뜻?
전국을 돌겠다는 문재인, 그게 국민 뜻?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5.11.0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모습 없이 구태만 보여줘…누구를 위한 정치인지 '회의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과 관련, 4일 대국민담화에서  “저와 우리 당은 전국을 돌며 국민 여러분을 만나겠다”며 “진실과 거짓 체험관을 확대운영하고 체험버스도 계속 운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정교과서금지 입법 청원 서명운동을 전국적으로 벌이겠다”며 “전국 지역위원회별로 대대적인 거리홍보와 역사 강좌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와 우리 당은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는 모든 세력을 모아내는 데 앞장서겠다”며 “다른 정당과 정파, 학계와 시민사회가 함께하는 강력한 연대의 틀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제 국민들이 나서달라”며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국민불복종 운동에 나서 권력의 오만과 불통에 ‘아니오’라고 말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문 대표가 언급한 ‘전국을 돌아다니며 서명운동과 홍보전을 벌이고, 시민단체와 연대하는 것’을 국민이 지지할지 의구심이 든다. 국민이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에 바라는 게 이런 것이냐는 질문이다. 문 대표가 국민이 아닌 자신과 자신의 세력들만을 바라보는 정치를 하는 모습이다.

문 대표는 ‘국민 불복종 운동’도 주장했다. 그런데 아직 국정교과서도 안 나왔는데 어떻게 불복종 운동을 하는가? ‘통행금지’ 같은 것이라면 모르겠지만 국정화 고시에 어떤 식으로 불복종 운동을 할 수 있을지 도무지 모르겠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