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오늘부터 안철수 신당측 만난다"
박지원, "오늘부터 안철수 신당측 만난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15.12.2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당 고민…하지만 최소한 통합 위한 운동 해보겠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오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의원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29일 "지금까지 박주선 의원·박준영 전남지사·김민석 전 의원·천정배 의원과 만나 야권 통합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오늘부터는 안철수 신당 측과 만나 이야기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박준영, 천정배, 박주선, 김민석, 안철수, 기존에 있는 문재인까지 호남을 숙주로 해서 오분육열하는 것은 민주당으로서 굉장히 불행한 일"이라며 "저는 탈당을 고민 중이지만 그 전에 최소한 통합을 할 수 있는 운동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어 "문 대표가 지금이라도 사퇴해 안철수·천정배 의원에 당 대표를 맡기고 선거를 치르라고 한다면 야권 분열사태가 일거에 해결될 것"이라며 "하지만 자꾸 시간이 가면 기회를 잃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남은 지금까지 정의로운 통합을 통해서 김대중, 노무현 두 대통령을 배출했고 문재인 후보에게도 48%의 전국적 투표를 받을 수 있도록 90% 이상이 몰표를 줬다"며 "승리의 통합을 해온 호남이 지금은 문재인 대표로는 안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문 대표의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本立道生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