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19:12
> 뉴스 > 뉴스 > 정치
     
표창원, "새누리당, 정치적 품격 지켜라"
"필리버스터가 만든 정치적 희망, 새누리發 욕설이 갉아먹어"
2016년 03월 09일 (수) 오지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오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비대위원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비대위원이 9일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의 '김무성 막말' 논란을 겨냥해 "정치적 품격을 갖출 것을 무거운 마음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표 위원은 이날 국회 비대위원회의에서 "국민은 필리버스터를 통해 혐오하고 외면하던 한국 정치에 희망을 찾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연일 터지는 새누리당발 욕설과 내전이 그 희망을 갉아먹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채널A>가 전날 보도한 녹취록에 따르면 윤상현 의원은 전화통화 중 "김무성 죽여버리게. (비박계) 다 죽여. 그래서 전화했어"라며 당내 비박계 낙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또 새누리당 류화선 파주을 예비후보는 지난 2일 한 유권자에 전화를 걸어 지지를 호소한 뒤 통화가 끊어진 것으로 생각해 내뱉은 욕설이 그대로 녹음돼 SNS에 퍼졌다.  

표 위원은 "정치는 말의 성찬과 전쟁을 오가는 생물이지만, 아무리 격렬한 전쟁이라도 협약은 지켜진다"면서 "그러나 최근 새누리당의 연이은 욕설 파문은 말의 제네바 협약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정치의 품격, 말의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재차 강조했다.

오지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本立道生
     관련기사
· 윤상현, “김무성 죽여” 발언…'공천 공작' 의구심 증폭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