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더민주 야권연대 제안, 소수당 압박하는 '오만'"
정의당, "더민주 야권연대 제안, 소수당 압박하는 '오만'"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6.03.3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지역구를 볼모삼다니…"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야권연대 제안에 대해 30일 정의당이 "소수당을 압박하는 오만을 먼저 버려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종인 더민주 대표와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갑 야권 연대를 언급했다. 심 대표의 지역구 문제를 볼모삼아 우리 당 후보들의 사퇴를 강요하겠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한 대변인은 "당초 연대를 파기하더니 이제 와서 후보 간 단일화를 요구하는 행위는 야권 전체 승리가 아니라 오직 자당 이익만을 추구하겠다는 것"이라며 "무책임하고 정치공학적인 언론플레이로 일관하는 제1야당의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대변인은 "야권연대에 대한 진정성과 의지도 없이 그저 새누리당 압승을 우려하는 야권 지지자들의 사표심리와 불안감에 기대려는 더민주의 태도는 정의당은 물론, 상식적 야권 지지자의 동의를 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와 정장선 단장은 이날 "심 대표 지역구가 단일화 되면 그 여파가 다른 데로 미쳐 전체 단일화가 비교적 순조롭게 될 것"이라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