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분기 영업익 '6598억' …전년比 93.7% ↑
포스코, 1분기 영업익 '6598억' …전년比 93.7% ↑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6.04.2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포스코는 21일 콘퍼런스콜을 통한 기업설명회(IR)에서 연결기준 1분기 매출 12조 4612억 원에 영업이익 6598억 원, 당기순이익 352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매출의 경우 전 분기 대비 10.3% 감소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3.7%, 221.9%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전 분기 대비 2.9%p 상승한 5.3%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건설부문의 매출과 이익은 감소했지만 철강부문과 포스코대우, 포스코차이나 등 트레이딩 부문에서 실적이 개선돼 이익이 오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장가항포항불수강과 POSCO MEXICO는 흑자전환했고 PT.KRAKATAU POSCO와 POSCO SS-VINA의 영업적자 폭도 축소되는 등 해외 철강법인들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포스코는 별도기준으로 매출 5조 7671억 원, 영업이익 5821억 원, 당기순이익 4459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2.9%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56.8%, 당기순이익은 70.3%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전 분기 대비 3.9% 상승한 10.1%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 철강사의 구조조정 가시화와 탄소강 제품 가격 상승으로 인한 시황 개선과 함께 포스코 고유의 고부가가치 제품인 월드프리미엄(WP)제품 판매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WP제품 판매량은 전 분기 대비 25만5000톤 늘어 368만2000톤을 기록했고, 전체 제품 판매에서 WP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44.5%로 전 분기 대비 4.8% 상승했다.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부채비율은 연결기준으로 전 분기 대비 1.4% 줄어든 77%를 기록했고, 별도기준으로도 전 분기 대비 0.1% 줄어든 19.2%로 나타났다.

또 포스코는 지난해 7월 경영쇄신안 발표 이후 지속 추진중인 계열사 구조조정도 1분기에 6건 완료했다. 발전부문 계열사인 제네시스를 매각했고 포스코러시아 청산 작업을 마무리했다. 포스코그린가스텍 합병도 완료했다. 올 해 계열사 구조조정을 통한 재무개선 효과는 약 4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포스코는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 목표는 58조7000억 원, 조강생산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720만 톤, 3530만 톤으로 발표했다. 투자비는 지난해 보다 3000억 원 늘어난 2조8000억 원, 순 차입금은 지난해 보다 1조9000억 원 줄어든 14조6000억 원으로 전망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