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영삼 전 대통령 묘비 제막식, 현충원서 열려
스크롤 이동 상태바
故김영삼 전 대통령 묘비 제막식, 현충원서 열려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6.05.1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 ⓒ뉴시스

YS, 묘비 제막식 현충원서 열린다

지난해 11월 22일 서거한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삶이 새겨진 묘비 제막식이 26일 국립현충원에서 열린다. 이번 묘비 제막식은 지난해 11월 26일 안장된 후 치러지는 마지막 장례순서다.

17일 김영삼민주센터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YS 차남 김현철 전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을 비롯한 유족과 정관계 인사 500여 명이 함께 한다.  

묘비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법 규정에 따라 2개가 세워진다. 대통령 묘비와 김영삼민주주의기념비가 각각 좌우에 자리잡으며, 묘비 뒷면에는 YS의 일생을 담은 글이, 측면에는 약력과 가족사항이 새겨져 있다.

이 글은 김정남 전 대통령 교육문화수석이 작성했고, 글씨는 한글 서예가 한별 신두영 선생이 쓴 것으로 전해졌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