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1회 충전에 250km 주행 '1톤 전기 상용차' 개발 착수
르노삼성, 1회 충전에 250km 주행 '1톤 전기 상용차' 개발 착수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6.05.1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일충전 주행거리 250km 1톤 전기 상용차 개발을 위해 중소, 중견기업과 협력, 산업부에서 공고한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공모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앞서 전기자동차와 부품 개발은 주로 승용 전기차 위주로 개발돼 왔으나, 상용 전기차의 경우 대기오염 문제 해결은 물론 1일 사용거리와 화물 운송 등 운행 용도가 결정돼 있다는 점에서 전기차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르노삼성은 현재의 1톤 경유 상용차를 전기차로 대체하기 위해 사용시간, 주행거리를 비롯해 적재화물의 양 등을 고려한 일충전 주행거리를 250km 이상 확보할 예정이며, 플랫폼 개발과 부품 국산화에는 4년 가량의 개발 기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특히 르노삼성은 △상용차용 전기 배터리 △관련 부품 △구동 시스템 △전용 부품 등 분야에서 기술력 있는 중소·중견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양산 시스템을 구축, 전기차 부품산업 생태계 조성을 선도할 계획이다.

한편, 전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전기차 풀 레인지를 제공하고 있으며, 상용차 '캉구 Z.E.'는 현재까지 누적판매 약 2만3000대를 달성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