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쪼그라든 새누리
[만평] 쪼그라든 새누리
  • 그림 이근 / 글 김병묵
  • 승인 2016.05.2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이근 / 글=김병묵)

▲ ⓒ시사오늘 이근

새누리당의 내홍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친박과 비박계의 갈등은 절정에 달한 상태다.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 최경환 전 원내대표가 3자회동을 했지만 되려 반발만 불렀다. 분당(分黨)이나 탈당(脫黨)이야기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친박계와 비박계의 눈치싸움이 치열하다. 각 진영의 목소리가 커져갈수록 새누리당은 점점 위축되고 있다. 당보다 커진 계파, 그리고 그 사이에 낀 새누리당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