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2 금 15:20
> 뉴스 > 뉴스 > 정치
     
최고위원 노리던 서영교…특혜채용 논란 '암초'
2016년 06월 21일 (화)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잇따른 특혜채용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최고위원 자리를 노리던 서 의원의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는 반응이 당내에서 나온다.

서 의원은 2014년 자신의 딸을 5개월 정도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했다. 또한 서 의원은 2015년에도 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증폭되는 이유는 서 의원이 자신의 딸이 받은 급여를 정치후원금으로 돌려썼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돈 받으려고 일했다는 오해를 받을까봐 월급을 정치후원금으로 반납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국민들의 혈세로 지급된 임금을 후원금으로 사용한 건 반납이라고 볼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여론이 악화되자 서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채용을) 안 하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3년 전 일이었다. 지금은 문제 제기가 (된 만큼) 그런 것(가족 채용을) 하지 않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며 정치후원금 논란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쓰는 것보다 후원금이 낫다고 생각했다"고 재차 해명했다.

이번 논란은 더민주 서울시당위원장 출마를 모색하고 있던 서 의원에게 큰 암초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서 의원은 김영주 의원, 이해식 강동구청장 등과 서울시당위원장 경선 출마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민주는 이번 전대부터 권역별 대표 5명을 최고위원으로 선출한다. 서울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되는 인사는 호선을 통해 곧장 지도부에 합류하게 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 더민주 서울시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21일 오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서 의원에 대한 논란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는데 서울시당위원장으로 선출하면 서울시당이 통째로 비난받을 것"이라며 "경선에 출마하려면 보다 더 확실하게 해명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해서 비난을 희석시켜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IT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 더민주, 흔들리는 '梨花' 라인…이유는?· 서영교, "운동권 비판여론, 만들어진 것"
· “이런 후보는 안 돼”…시민단체 낙선후보 지목경쟁· [5·18 기념식②]광주 심장에 모인 야권 잠룡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 시사오늘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