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트럼프 對테러정책]경보시스템 구축 vs. 이민자 금지
[힐러리·트럼프 對테러정책]경보시스템 구축 vs. 이민자 금지
  • 최정아 기자
  • 승인 2016.09.2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테러 이후 美대선토론 앞두고 힐러리·트럼프, 테러정책 '갑론을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최정아 기자)

“트럼프가 대통령이었다면, 혹은 힐러리 대통령이었다면 뉴욕테러를 사전에 막을 수 있었을까.”

지난 17일 발생한 뉴욕·뉴저지주(州) 테러 이후 미국 언론계에선 두 대선후보의 대테러정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미국 대선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26일(현지시간) TV대선토론을 앞두고 힐러리 힐러리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테러정책에 눈길이 쏠린다.

두 후보는 테러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왔다. 하지만 미국 <뉴욕타임즈>는 “이번 테러 사례처럼 자생적 테러리스트 관련 조치는 거의 제시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트럼프와 힐러리 모두 이번 테러를 사전에 막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력비판했다.

▲ 지난 17일 발생한 뉴욕과 뉴저지주(州) 테러 이후 미국 언론계에선 두 대선후보의 대테러정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진은 도날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 ⓒ뉴시스

트럼프 "(문제가 되는) 이민자 모두 내쫓자"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테러 해법을 한문장으로 요약하면, ‘잠재적 테러리스트를 모두 미국에서 내쫓자’이다. 테러리스트들이 근거지로 삼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등 이슬람 국가출신의 이민을 금지해 테러를 예방하겠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뉴욕‧뉴저지 테러 이후 “어떤 사람들이 미국에 정착하는지 제대로 검증하지 않는다면 미국 시민들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며 “이 간단한 진리가 이번 테러로 인해 다시 한 번 입증됐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는 2차대전 당시 일본인과 일본계 미국인들에게 가했던 ‘적국(敵國) 억류소’를 재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트럼프는 미국 유력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2차대전 시절 적국 억류소를 다시 부활시켜야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 뉴욕‧뉴저지 테러 용의자가 한차례 FBI의 감시망에 들어왔으나, 테러 용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풀려나 바 있다. <뉴욕타임즈>는 “이번 테러를 기점으로 트럼프 측에서 잠재적 테러리스트를 제약할 수 있는 방법은 ‘적국 억류소’밖에 없다고 주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 힐러리의 대테러정책은 테러리스트를 사전에 탐지하는 ‘경보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 ⓒ뉴시스

클린턴 "지역커뮤니티 참여로 테러조직 색출가능" 

반면 힐러리 민주당 후보는 테러 용의자로 의심되는 경우에 한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이에 힐러리의 대테러정책은 테러리스트를 사전에 탐지하는 ‘경보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 지역 커뮤니티의 참여로 잠재적 테러리스트를 색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지난해 12월 힐러리 측은 “페이스북, 유튜브, 스냅챗 등 테러조직이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 기업들과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나약해 빠졌다(weak)”고 반박했다. 힐러리 측에선 “이 방법이 테러를 근절하는 대책은 아니다”라면서도 “이민자를 아예 받아들이지 말자는 트럼프의 제안은 미국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으며, 테러 예방에도 아무런 효과가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의 기록이나 범죄행위에 가담했던 전력만으로는 미래에 누가 범죄를 저지를지 분간해낼 수 없다는 것이다.

한편 힐러리는 상대 후보인 트럼프를 겨냥해 “선동적인 언어, 일반화, 편견을 강화하는 발언의 위험성”을 적극 부각하고 있다.

실제로 트럼프는 끊임없이 “힐러리는 시리아 난민이 미국으로 쏟아져 들어오게 하려고 혈안이 돼 있다”며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이에 대해 주요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가 테러정책의 요점을 흐리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즈> 트럼프의 선동적인 발언을 지적하며 “올해 미국에 온 시리아 출신 난민은 약 1만 명으로 유럽 국가들이 수용한 시리아 난민에 비해 훨씬 적은 숫자다”라고 반박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후회없는 오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