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북상…제주 이어 부산·여수 피해 속출
스크롤 이동 상태바
'태풍 차바' 북상…제주 이어 부산·여수 피해 속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6.10.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5일 오전 제18호 태풍 '차바'가 북상 중인 가운데 영향권에 들었던 제주는 물론 남부 지방에 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강풍과 물폭탄이 집중됐던 제주도에는 정박 중인 어선에서 안전조치 작업을 하던 남성 1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 피해마저 발생했다.

태풍 차바가 상륙한 이날 새벽에는 제주시 노형동 공사장의 크레인이 쓰려져 주민 8명이 긴급 대피했다. 또 서귀포시 법환동 일대와 표선면 세화리, 토평동, 제주시 송당리, 한경면 일원, 조천리 등 5만1000가구가 정전되는 피해도 입었다.

태풍 영향권에 든 부산도 현수막 거치대, 물탱크 등이 강풍에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강풍과 집중호우로 오전 8시까지 접수된 피해 신고만 55건에 달했으며, 부산시는 컨테이너차량의 '광안대교·부산항대교·남항대교' 진입을 전면 통제했다.

여수에서는 오동도 앞 부두서 여객선 선원 2명이 강한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졌다가 20여 분만에 구조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날 여수는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바다에 최고 8m 높이의 파도가 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