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과 정운찬 대선출마, 그리고 세종시
스크롤 이동 상태바
박근혜 탄핵과 정운찬 대선출마, 그리고 세종시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6.12.1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박근혜 대통령은 세종시를 놓고 정반대 길을 걸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010년 세종시 수정 정국 당시 정운찬 총리가 내놓은 세종시 수정안에 강력 반대, 결국 무산시켰다.

▲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동반성장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세종시 수정을 이끌었던 인물로도 기억된다. 세종시 세력들이 정치권 주류로 행세하고 있는 가운데 정 전 총리의 대선출마 선언은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일으킨다.  ⓒ뉴시스

당시 여론은 세종시 수정이 더 높았다. 세종시는 행정부를 분할하는 것을 전제로 하므로 ‘수도분할’로도 일컬어졌다. 그만큼 많은 부작용이 예상됐었다. 실제로 ‘행정비효율’ 등 세종시와 관련한 여러 문제들이 현재 목격되고 있다.

이처럼 세종시가 많은 문제를 안고 있음에도 세종시 추진 세력의 핵심인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치권 최고봉에 올랐다. 그러다 최근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면서 탄핵 사태에 이르게 된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몰락의 길을 걷고 있는 가운데 15일 정 전 총리가 대선출마를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는 동반성장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세종시 수정을 이끌었던 인물로도 기억된다. 아마 이 점은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 대통령이 비록 추락하고 있지만, 여전히 대한민국 정치권은 세종시 세력이 주류다. 이들 세종시 세력들이 세종시 세력 핵심을 공격하고, 또 새 정치를 얘기하고 있다.

이럴 때 정 전 총리의 대선출마 소식은 기대감을 일게 한다. 세종시를 다시 되돌릴 수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세종시와 함께 일그러진 대한민국 정치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