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10:03
> 뉴스 > 뉴스 > 정치
     
민주당 비주류의 딜레마…“문재인 비판?, 휴…”
2016년 12월 18일 (일) 최정아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최정아 기자)

더불어민주당 비주류가 ‘문재인 딜레마’에 빠졌다.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대세’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를 저격할 수도, 가만히 관망할 수도 없는 처지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특히 최근 이재명 성남시장의 ‘반(反)문연대’ 논란이 불거지면서 이러한 분석이 힘을 얻고 있는 모양새다.

◇ ‘반문연대’ 역풍 맞은 이재명, 딜레마 빠지나

‘문재인 딜레마’에 빠졌던 대표적인 인물로는 이재명 성남시장이다. 이 시장은 연이은 ‘사이다 발언’으로 4주연속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나가며,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를 위협하는 대선 유력주자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최근 ‘이름도 모르는 대학’ 발언으로 여론의 비난을 받은데 이어, ‘반문연대’ 논란까지 휩싸이면서 당내에서도 역풍을 맞고 있다.

이재명 시장은 지난 12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실상 문 전 대표와 선을 그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안희정 충남지사·김부겸 의원 등과 사실상 ‘반문연대’를 제안한 했다. 그는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이 한 우산으로도 들어가고, 결국 다 합쳐서 공동체 팀을 만들어야 한다”며 “누가 최종승자가 누가 될지 국민에게 맡겨야 된다”고 밝혔다.

‘반문연대’ 발언직후 이 시장을 향해 ‘역풍’이 쏟아졌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자신의 SNS을 통해 “정치는 ‘밑지고 남고’를 따져서 이리 대보고 저리 재보는 상업적 거래와는 다른 것”이라며 “안희정, 박원순, 김부겸, 이재명이 한 팀이 되려면 그에 걸맞은 대의와 명분을 우선 말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거듭 해명에 나섰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고, 한달간 상승세를 유지했던 이 시장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는 등 적잖은 타격을 받았다.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지난 11월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 국민통합과 정권교체를 위한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이재명 성남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 비주류의 딜레마 非문이냐 反문이냐

이번 이재명 시장의 ‘반문연대 논란’으로 당내 비주류는 주춤하는 모양새다. 일단 민주당 비주류 입장에선 ‘대세 굳히기’에 나서고 있는 문 전 대표를 그저 관망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이 시장의 ‘반문연대’ 제안이 역풍을 맞았기 때문이다. 문 전 대표를 향해 직접적으로 비판을 하는 등의 행보는 당문간 어려워졌다.

이에 한 야권 관계자는 18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이번 반문연대 논란이후 문 전 대표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반면, 이 시장은 하락했다”며 “비주류가 개헌 이슈를 꺼내기만 하면 정략적인 접근이란 비판도 나오고 있다. 문 전 대표 비판은 당분간 쉽지 않은 게 당내 분위기”라고 밝혔다.

한편, 차기 야권 대선주자 중 선두는 단연 문재인 전 대표다. 문 전 대표는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에서 7주째 선두를 이어나가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발표한 12월2주차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문 전 대표가 지난주 대비 0.9%p 오른 24.0%로,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

 

최정아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후회없는 오늘
     관련기사
· [탄핵 가결⑧]野 불붙는 대선전…이재명 변수, ‘주목’· 이재명, 박원순·안희정·김부겸과 ‘반문연대’ 구축 선언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리날다 2016-12-18 22:48:29

    야권은 모두 힘을 합쳐 부패닭정권을 척살하는데 힘을 합해야 할때 국민이 원치도 않는 개헌만 입에 올리며 .... 문재인 까고 야권을 분열시키는 들 .... 바로 국민은 등돌린다 !!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