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6 금 11:34
> 뉴스 > 기획 > 특집 | CEO STORY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명동 시대'로 '제 2의 창업' 나선다
<CEO스토리(29)> WM 역량 강화와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로 명동시대 근간 마련
2017년 01월 15일 (일)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시사오늘

대신증권이 ‘명동 시대’를 열었다. ‘황소상’과 더불어 여의도 증권가를 대표했던 대신증권이기에, 명동으로의 본사 이전은 새로운 도전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33년간 ‘대신맨’으로서 기틀을 다져온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는 이번 본사 이전을 ‘제 2의 창업’이라 말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1960년생인 나 대표는 지난 1985년 공채 12기로 대신증권에 입사했다. 이직이 잦은 증권업계다 보니 30년 넘게 한 증권사에서 근무한 이력은 이례적일 수 밖에 없다. 나아가 지난해 3월 대표이사직 3연임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나 대표는 증권맨들 사이에서 특별하면서도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나 대표가 연임에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크게 두 가지가 거론된다. 하나는 ‘금융주치의’를 통한 자산관리(WM) 역량의 강화고, 다른 하나는 계열사 시너지를 통한 실적 개선이다.

앞서 대신증권은 지난 2010년 ‘병원에서는 주치의가 개인의 건강을 책임지듯이 대신증권 프라이빗 뱅커는 고객의 투자 건강을 책임진다’는 취지로 금융주치의 서비스를 도입했다. 하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금융주치의란 호칭은 영업직원을 일컫는 용어 정도에 머물렀다.

이에 나 대표는 대표이사직 취임 직후인 2012년, ‘WM부문의 집중’이라는 경영 목표와 함께 금융주치의 서비스를 강화했다. 역량심사를 통해 우수한 성적을 달성한 일부 영업직원에게만 금융주치의란 호칭을 부여했으며, 선발된 금융주치의들은 초고액자산가(HNW) 개개인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는 HNW의 호평으로 이어졌고, 대신증권 성장의 밑거름이 된다.

금융주치의의 성공은 대신증권이 브로커리지 중심 사업구조에서 자산관리(WM)으로 중심축을 이동하는 계기가 된다. 기존 증권과 채권에 강점을 지녔던 증권사에서, 주식과 채권뿐만 아니라 ‘생애주기별 맞춤 서비스’ 등 맞춤형 자산 리밸런싱을 제공할 수 있는 증권사로 탈바꿈한 것이다. 그 결과 2011년 전체수익의 61.8%에 달했던 브로커리지 수익 비중을 2016년 상반기 기준 28.1% 수준까지 끌어내렸고, 그 공간을 WM부문 수익으로 채울 수 있었다. 

특히 지난 한해는 리서치에 기반한 WM영업을 활성화하면서 '달러자산에 투자하라'는 하우스뷰(투자전략 방향)를 내세웠다. 이와 함께 달러화로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금융투자 상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우스뷰가 유명세를 타면서 대신증권의 달러자산은 급성장한다. 2015년 초 2400만 달러에서 1년6개월 만에 4억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고객 자산도 2012년 말 29조3000억원에서 올 상반기 현재 43조8000억원 규모로 50% 증가하는 등 무서운 성장세를 보인 바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나 대표는 이번 명동 사옥 이전을 통해 계열사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대신증권은 금융 당국의 초대형 투자은행(IB) 육성정책에 발 맞춰, 지난 2013년 타 증권사 인수를 통한 초대형 IB 진출을 검토한 적 있다. 하지만 나 대표가 선택한 것은 ‘대형화’가 아닌 ‘다각화’였다. 덩치를 키우기보다는 증권, 저축은행, 자산운용 등 투자 관련 다양한 계열사를 보유함으로써 차별화에 나선 것이다.

나 대표의 전략은 주효했다. 2011년 인수한 대신저축은행은 출범 5년만에 총자산 기준 10위권까지 발돋움했으며, 부실채권(NPL)을 주로 다뤘던 대신F&I는 부동산개발 등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그리고 그 결과 대신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1362억원 상당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게 된다. 이는 전년 동기(437억원) 대비 211% 급등한 결과다.

결과적으로 이번 명동 사옥 이전은 나 대표가 그려왔던 계열사간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각자 분야에서 자리를 잡은 계열사들이 명동 사옥 한 곳으로 모이다 보니 공동상품 소싱, 공동마케팅 등 다각적인 방법이 가능할 것이란 후문이다.

명동 대신파이낸스 준공식에서 나 대표는 “32년간의 여의도 시대를 마감하고 명동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 증권을 비롯한 전 계열사들이 명동에 모여 제 2의 창업이라는 각오로 또 한번의 전성기를 열어갈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나 대표와 대신증권의 새로운 도약이 기대된다.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정무위(은행,증권,카드) 및 미방위(게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노력의 왕이 되자.
     관련기사
· '그룹 살림꾼' 현정은, 세계 유력 '여성CEO'로 우뚝· '혁신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디지털 선진화 이끈다
· 이병화 두산건설 사장, '복심'에서 '실세'로 '滿開'· '럭비공' 경영철학으로 무장한 최윤 아프로서비스그룹 회장
· 이석구 스타벅스 대표, ‘인본주의’ 중심 뚝심 경영 통하다· 이금기 일동후디스 회장, 종합식품기업 꿈을 현실로…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