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개헌 고리로 한 '제3지대' 갈 생각 없다"
정운찬, "개헌 고리로 한 '제3지대' 갈 생각 없다"
  • 송오미 기자
  • 승인 2017.01.19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박인터뷰〉"어느 정당과도 접촉한 적 없다"
"반 전 총장, 비판받을 만하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오늘(19일) 대선출마를 공식선언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자기 뜻을 가지고 대통령에 나가야지, 개헌에 반대하니까 (개헌할)사람들끼리 모이라고 해가지고 대통령 선거에 나가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 뉴시스

오늘(19일) 대선출마를 공식선언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자기 뜻을 가지고 대통령에 나가야지, 개헌에 반대하니까 (개헌할)사람들끼리 모이라고 해가지고 대통령 선거에 나가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정 전 총리는 당분은 어떤 당에도 들어갈 생각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는 “(향후 행보에 대해)벌써 이야기를 할 수가 있겠냐”면서 “지금까지 아무하고도 접촉한 적이 없다. (당에)갈수도 있고, 안 갈수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유력한 대선후보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견제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정 전 총리는 문 전 대표를 향해서는 “(유력한 대선주자인지)어떻게 아냐”고 반응했다. 요즘 연일 비판세례를 받고 있는 반 전 총장에 대해서는 "(반 전 총장이)비판받을 만하니까 받는 거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저서 〈우리가 가야 할 나라, 동반성장이 답이다〉 출판기념회를 열고 대선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정 전 총리는 각 당으로부터 ‘러브콜 세례’를 받았다. 특히, 국민의당은 정 전 총리 영입에 대한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반면, 김덕룡 전 대표는 정 전 총리가 어느 당에 소속되기보다는 제3지대에서 국민후보로 추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판기념회가 끝난 후 〈시사오늘〉은 정 전 총리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오늘 국민의당에서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다.

“관계없다. 아무런 진전도 없었다.”

-어느 당으로 갈지 결정 안 했나.

“나 혼자 갈 수도 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기는 하고 있다. 지금까지 아무하고도 접촉한 적이 없다. 그러니까, (당에)갈수도 있고, 안 갈수도 있다는 거다.”

-결정에 대한 시점은 언제쯤 내릴 생각인가.

“모르겠다. 벌써 이야기를 할 수가 있겠나. 2월 달에 매주 행사가 많다.”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에 갈 가능성도 있나. 

“개헌을 고리로 해서는 안 할 거다.”

-최근에 김덕룡 전 한나라당 대표랑 한 음식점에서 만나서 정치적 행보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들었다.

“개헌을 논의하는 모임이지, 합당에 대한 논의를 하는 모임은 아니다.”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서 부정적 입장을 보이지 않았나.

“자기 뜻을 가지고 대통령에 나가야지, 개헌에 반대하니까 (개헌할)사람들끼리 모이라고 해가지고 대통령 선거 나가는 것은 의미가 없다.”

-개헌을 찬성하지만, 개헌을 고리로 해서 모이는 것은 반대한다는 것인가.

“반대라기보다는 (의도가)불순해 보인다.”

-출판기념회 직후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관련, '유엔 사무총장을 10년 동안 했으면서, 북핵 문제 해결 완화하는데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반 전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 시절 북핵 해결에)좀 더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했다고 본다."

-반 전 총장이 지난 12일 귀국 직후 대선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데, 연일 비판세례를 받고 있다.

“(반 전 총장이)비판받을 만하니까 비판 받는 거다.”

-현재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다. 여론조사에서도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문 전 대표가 가장 유력한지)그걸 어떻게 아나.”

-본인의 여론조사 지지율에 대해서는 신경 안 쓰이나.

“오늘 대선출마 선언을 했으니까 내일이면 (지지율이)올라가지 않겠나.”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