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30 목 11:50
> 뉴스 > 인물/칼럼 > 기자수첩
     
원희룡의 의미있는 우회
<기자수첩>두 가지 득이 있는 숨고르기
2017년 01월 31일 (화)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31일 대선불출마를 선언했다. 춘추전국시대로 불릴 정도로 대선후보가 난립하는 시점에서 한 박자 쉬어가는 길을 택한 셈이다. 일각에선 ‘잠룡’ 대열에서 탈퇴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지만, 차분히 살펴보면 실보다 득이 많아 보이는 숨고르기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정)업무와 대선출마의 병행은 현실적으로 무리가 따른다”며 “저는 이번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원 지사는 당의 요청을 받고 도지사 선거에 나섰다. 소장파 동지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함께 ‘중진차출론’바람에 떠밀리듯 출마를 결정했다. 중앙정계의 핵심에서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불리던 그로서는 고향에서 행정경험을 쌓는 것도 괜찮은 선택으로 보였다. 도지사로서의 시작도 나쁘지 않았다. 연정(聯政)과 협치를 내걸고 상대 후보였던 신구범 전 제주지사를 인수위원장에 앉히는 파격을 선보였다.

그러나 처음 겪는 변방의 해풍은 혹독했다. 때마침 제주는 중국인 관광객 폭증 문제 등 새롭게 등장한 여러 사안들과 직면해 있었다. 그러한 제주도의 특수성 때문에, 이후 한동안 원 지사의 이름은 중앙정가에서 거론되지 못했다. 비슷한 연배의 남 지사와 안희정 충남지사 등이 조금씩 몸집을 불려나갈 때도 원 지사는 다양한 문제와 씨름 중이었다. 어느새 원 지사는 대권주자의 일각으로 거론되면서도, 지지율 여론조사에도 오르지 못할 만큼 '마이너 후보'가 됐다.

하지만 원 지사의 이번 결단은 오히려 두 가지 측면에서 괜찮은 판단으로 보인다. 제주도민들에게 면을 세웠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급히 열린 대선이 아닌, 안정적 일정의 차차기 대선을 준비할 시간을 벌었다.

우선 제주도민들에 대한 신의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기자가 제주도에서 가장 많이 들었던 원 지사에 대한 우려는 ‘대권을 바라보는 사람인데, 지사직을 끝까지 하겠느냐’는 것이었다. 임기 동안에도 원 지사가 서울에 모습만 보여도 일부 현지 언론들은 ‘제주를 두고 중앙을 기웃 거린다’는 질타를 쏟아내기도 했다. 원 지사는 임기를 마치기로 하며 이러한 논란을 불식시키고, 홀가분하게 다음 도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원 지사는 대망을 위한 정비 시간을 벌었다. 상상초월의 거대 게이트로 초유의 사태를 맞은 정치권에선, 결국 조기대선이 가시화됐다. 그렇지 않아도 야권에 유리하다는 이번 대선이다. 무리한 도전으로 피로감만 올리고 ‘대권 재수생’의 이미지만 만드는 것보단, 착실히 기반을 다지는 편이 정치인으로선 유리할 수 있다. 시간도 충분하다. 1964년생인 원 지사의 나이는 이제 50대 초반에 불과하다.

정계의 한 소식통은 얼마 전 기자와의 만남에서 정치인들 오판(誤判)의 최대 이유로 ‘초조함’을 꼽았다. 초조함이 성급함을, 성급함이 악수(惡手)를 부른다는 이야기다. 그런 측면에서 원 지사의 이번 결단은 이성적인 판단에 가까워 보인다. 때로는 돌아가는 길이 가장 빠를 수도 있다.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새누리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 원희룡 탈당은 새누리 사망선고· [대선테마주⑨/원희룡]‘클린 정치인, 테마주가 없네’
· 원희룡, 개혁보수신당 입당· 원희룡 품에 안은 개혁보수신당…개혁 이미지, ‘선점’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재원
(14.XXX.XXX.180)
2017-02-01 09:01:12
잘 읽었습니다만.
정권교체가 제 과제인 상황임을..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