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30 목 11:50
> 뉴스 > 인물/칼럼 > 칼럼
     
[칼럼]“성공하고 싶다면 이마를 밝혀라”
2017년 02월 24일 (금) 홍종욱 세민성형외과 원장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홍종욱 세민성형외과 원장 )

‘성공하려면 이마를 밝혀라’라는 말이 있듯 굴곡 없이 적당히 넓고 볼륨 있는 이마는 관상학적으로도 좋을 뿐만 아니라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는 효과가 있다.

물론 모두가 이렇게 이상적인 이마 모양을 갖고 있다면 좋겠지만 사람마다 생김새가 모두 다르듯이 이마의 모양이나 크기도 제각각이기 마련이다. 누군가는 이마가 너무 좁아 고민일 테고, 누군가는 이마가 너무 넓어 고민일 것이다. 또 다른 누군가는 푹 꺼진 이마 때문에 심한 외모콤플렉스를 겪기도 한다. 

이러한 경우 ‘이마성형술’ 또는 ‘이마거상술’을 통해 이상적인 이마 모양을 만들어줄 수 있다.

먼저 입체적인 옆 라인을 선호하는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마성형술은 필러, 자가지방이식술, 보형물삽입술 등을 이용한 것으로 주름이나 꺼짐 정도에 따라 시술방법이 조금씩 달라진다.

예를 들어 부분적으로 이마가 꺼져 보이거나 미세한 볼륨효과를 원한다면 필러시술을, 필러보다 긴 생착률과 지속력을 원한다면 자가지방이식술을 시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이마의 꺼짐 정도가 심하고 영구적인 효과를 원한다면 보형물삽입술을 시행해야 한다.

반면 이마주름이 깊게 패인 중장년층이나 좁은 이마 또는 넓은 이마 때문에 고민이라면 이마거상술을 시행하는 것이 적합하다. 이마거상술은 두피절개를 통해 눈썹 부위까지 박리한 후 늘어진 피부를 팽팽하게 당겨 남은 피부는 잘라내고 봉합해주는 방법이다.

이 시술의 가장 큰 장점은 늘어진 피부와 깊게 패인 이마주름을 동시에 해결해주는 것은 물론 좁은 이마를 넓게, 넓은 이마를 좁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마 피부를 박리한 상태에서 ‘추미근(눈썹주름근)’을 제거해주면 미간주름을 영구적으로 없앨 수 있다.

간혹 실 리프팅을 문의하는 경우도 있는데, 실 리프팅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단기적인 효과를 얻을 수는 있겠지만 수술요법에 비해 효과가 떨어지고 지속기간도 짧아 잘 권하지 않는 편이다.

또 의사의 숙련도에 따라 핀을 고정한 부위에 극심한 통증 및 탈모가 발생할 수 있고, 이물감으로 인해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수술 전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 꼼꼼하게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

이마거상술 역시 수술방법이나 절개방향 등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으니 반드시 임상경험과 해부학적 지식이 풍부한 성형전문의에게 충분한 상담을 받고 자신에게 맞는 수술방법을 택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 [칼럼]다크서클, 안전하게 제거하려면?· [칼럼]'안면거상술'로 주름 펴고 당당하게 살자
· 티몬 vs. 위메프, 신선식품 시장 놓고 ‘한판승부’· [칼럼]목거상술, 이중턱·목주름 동시해결
· [칼럼]´유방비대증´ 방치하면 척추건강 위협
홍종욱 세민성형외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