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5 화 00:52
> 뉴스 > 사회 > 현장스케치 | 현장에서
     
[태극기집회] “문재인 박지원 박원순 모두 빨갱이”
<현장에서> "태극기 없으면 촛불이다"
2017년 03월 01일 (수)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1일 낮, 경복궁역에 도착하자 무수히 많은 인파가 눈에 띄었다. 어떤 사람은 태극기를, 어떤 사람은 자유한국당기를 든 채 ‘제15차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가 진행되는 세종대로 사거리를 향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태극기 들지 않으면 촛불이다”

   
▲ 태극기 집회의 초입인 광화문 일대. ⓒ시사오늘

태극기집회 초입에서 기자를 맞이한 건 태극기를 나눠주는 노파였다. 태극기를 들고 다니는 게 부담스러워 거절하자 노파는 기자를 향해 “태극기를 들지 않으면 촛불이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들고 있던 태극기 뭉치를 기자에게 흔들며 길을 막기도 했다. 집회를 처음 방문한 기자로서는 당혹스러운 시작이었다.

   
▲ 이날 현장에서는 군복을 입은 참가자들이 눈에 띄었다. ⓒ시사오늘

어렵게 광화문 방향으로 빠져나오니 멀리서 군가가 들려왔다. 익숙한 노래 소리와 함께 주변을 살펴보니 군복을 입은 참가자들이 눈에 띄었다. 자신을 육군 3사 출신이라고 밝힌 70대 노인은 “나라를 지키는 마음으로 왔다. 특검을 포함해 대통령을 탄핵시키려는 세력이 있다. 이에 조금이라도 군인의 뜻을 알리고자 거리에 나오게 됐다”며 집회에 참여하게 된 취지를 설명했다.

군가가 끝나자 국기에 대한 경례 방송이 들려왔다. 이어 애국가 1절부터 4절까지의 제창도 이뤄졌다. 그러나 일부 집회 참여자는 군가·국기에 대한 경례·애국가로 이어지는 집회 절차에 의문을 표했다.

집회 장소에 우연히 들렀다는 김모 씨(26·여)는 “태극기 집회에서 군가,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를 부르는 것이 사실 이해가 되지 않는다. 집회에 참여하시는 분들 대다수가 박근혜 대통령과 국가를 동일시 여기는 것 같다. 좋지 않은 말일 수 있겠지만, 솔직히 이곳에 계신 어르신들 대다수가 박 대통령을 맹신하고 있는 거 같다”며 속내를 내비치기도 했다.

   
▲ 일각에서는 도를 넘어서는 언행도 오고 갔다. ⓒ시사오늘

일각에서는 도를 넘어서는 언행이 오고 갔다. 청계천 일대에서 만난 한 시위 참가자는 자극적인 플랜카드를 든 채 “문재인을 죽여야 한다. 박지원을 죽여야 한다. 박원순도 죽여야 한다”고 소리치고 있었다. 더불어 지나가는 다수의 시민들 역시 “빨갱이를 죽이자”고 제창하는 모습을 보면서 기자는 눈살을 찌푸릴 수 밖에 없었다.

“우리가 몇 주만 빨랐다면···”

오후 늦게, 비가 내리면서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뤘던 태극기집회 현장도 마무리됐다.

   
▲ 청계천에서도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을 볼 수 있다. ⓒ시사오늘

귀가 중 우연히 인사를 트게 된 장모 씨(62·남)씨는 “젊은 사람들이 시위에 참여하는 게 늘어 기분이 좋다. 솔직히 태극기(집회)가 촛불(집회)보다 몇 주 늦어져서 주목을 덜 받았던 거지,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은 이전부터 많았다”며 이날 진행된 집회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거리 행진을 하던 박모 씨(71·남) 역시 “촛불은 줄었는데 태극기는 매번 늘고 있다. 나라의 근간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이렇게 나온 거 같다. 방금 친구들에게 자랑하기 위해 기념사진도 찍었다. 집회를 통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목소리를 낼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털어놨다.

   
▲ 시위 참가자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시사오늘

 

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정무위(은행,증권,카드) 및 미방위(게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노력의 왕이 되자.
     관련기사
· [박근혜 퇴진시위]거리 덮은 뜨거운 밤…“이제 시작”· [박근혜 퇴진시위]“하야할 때까지 촛불 들자”
· '맞불집회' 박사모, 거리 나온 이유 ‘셋’· 태극기 앞 집결하는 한국당…“집토끼로 대권 잡자”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군필중대장
(121.XXX.XXX.142)
2017-03-01 19:44:01
빨갱이는 군대 뺀 놈들이지
어느 빨갱이가 대한민국군대 만기전역을 하니~~머리로 생각좀하길. 오히려 군대 안간놈들이 빨갱이라면 빨갱이지. 김문수같은 놈들 좌빨 노동운동 하다가 나이처먹고 기득권 생기니까 제몫 지키기 위해 신분세탁 새누리 친박 코스프레하는 자들~ 지몸뚱이, 지자식들은 다 병역 빼면서 남의 자식 목숨가지고 국방! 외치는 위선자들- 남의 자식들은 천안함, 세월호 어떻게 죽는 괜찮겠지. 위선자들. 보수? 국방? 내 재산지키기지ㅋ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