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탄핵심판 선고 앞두고 비상체제 가동키로
한국당, 탄핵심판 선고 앞두고 비상체제 가동키로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7.03.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황 엄중…의원·원외위원장·당직자 모두 비상체제 가동”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두고 비상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두고 비상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인명진 대상대책위원장은 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대위원과 주요 당직자를 소집해 비공개 회의를 열고, 탄핵심판 선고 이후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인 비대위원장은 신속한 국회 등원을 위해 소속 의원들에게 국회 주변 대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이 시간 이후로 당 소속 의원, 원외위원장, 당직자 모두 비상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면서 “원외든 의원이든 국회 주변에 있으면서 상시 대기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앞선 8일, 배보윤 헌법재판소 공보관은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선고를 10일 오전 11시 헌재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당은 탄핵심판 선고 이후를 대비한 대책 마련에 돌입한 상태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