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대탕평 내각’ 성공할 수 있을까?
안철수의 ‘대탕평 내각’ 성공할 수 있을까?
  • 윤슬기 기자
  • 승인 2017.04.1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오픈캐비닛 도입’ 통합 이미지 구축·한국당과 연정 불가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슬기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안정적 국정운영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전략으로 ‘대탕평 내각’을 주장했다. ⓒ뉴시스

조기 대선으로 19대 대선 당선자는 인수위원회 기간 없이 바로 국정운영에 돌입해야하는 상황이다. 이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안정적 국정운영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전략으로 ‘대탕평 내각’을 주장했다. 보수와 진보, 지역을 뛰어넘어 인재를 고루 등용해 드림팀을 꾸리겠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사실상 연정에 가까운 방식으로 인해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정치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안 후보는 지난 9일 광주 5.18 민주 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록 상대방 캠프에 있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우리나라의 전문가라면 집권 후 등용하겠다. 대탕평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며 오픈캐비닛을 제안했다.

그는 지난 6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도 “대탕평 내각을 만들 것”이라며 “우리 편, 저쪽 편을 구분하지 않고 그 분야에서 최고의 인재를 등용해야 한다. 상대편 캠프에서 치열하게 싸운 사람도 문제를 푸는데 최적이면 등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당의 원내 기반이 미약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이 어렵다는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한 판단으로 보인다. 안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해도 의석수 40석의 집권여당으로는 입법 과제 달성은 힘들 수 있어 집권 후 연정이나 협치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특히 정치 이념과 지역, 세력 등을 뛰어넘는 인재 등용을 통해 ‘통합 적임자’의 이미지를 구축해 안 후보의 수권능력에 대한 비판을 떨쳐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안 후보가 주장하는 ‘대탕평 내각’은 여소야대 정국에서 공동정부 구성이 용이해진다는 강점이 있다. 또한 각 정당이 합의하에 내각을 구성하기 때문에 협치를 보다 원활하게 할 수 있어 국정 운영의 실질적인 성과를 이뤄낼 수 있다.

하지만 정부의 정체성과 책임성은 취약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오픈 캐비닛’을 구성했지만, 모호한 정체성으로 인해 정책 결정 과정에서 혼선을 빚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정책 실패 시 책임 주체 역시 모호해 질 수 있다. 더 나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한 정치세력과의 연정 가능성도 높아 국정농단 책임세력의 부활이라는 비판이 제기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지난 14일 <시사오늘>과 만난 국민의당 측 관계자는 “이번 대선에서는 누가 당선되더라도 여소야대 아닌가, 연정이나 협치를 할 수밖에 없다”며 “사회적 통합을 위해서라도 그 연장선상에서 대탕평 형태의 내각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대선 이후 바로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해야 하는 만큼 정당을 넘어서는 유능한 인재를 기용해 혼선을 최소한 막아야 하는 것이 차기 정부의 필수적인 과제”라며 “따라서 당선 후 출발부터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할 내각 구성 능력이 후보 검증의 주요 포인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현재에 최선을 다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