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0 목 21:49
>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윤종희의 정치問答
     
안철수 지지율 정체, ´한 번 바꿔보자´가 돌파구
2017년 04월 17일 (월) 윤종희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5월 9일 대선을 22일 앞둔 17일 현재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정체 상태다. 심지어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하락 조짐마저 보인다.

앞서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당선된 직후 가파르게 상승했던 지지율은 옛 이야기가 된 느낌이다.

당초 안 후보의 지지율 상승을 이끌었던 핵심 요소는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었다. ‘문재인 대세론’에 대한 싫증이 서서히 고개를 들기 시작할 무렵 안 후보가 국민의당 후보로 전격 등장하면서 기대감을 일으킨 것이다.

   
▲ 17일 현재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정체된 느낌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안 후보가 지난해 4월 총선 때 일으켰던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필요하다. ⓒ뉴시스

하지만 안 후보는 이러한 기대감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했다.

이날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는 안 후보 선거포스터와 관련한 기사들이 가득 올라왔다. '포스터 디자인이 아주 독특하고 유명한 광고 디자이너의 작품'이라는 내용이 주다. 문제는 이 정도 관심거리로는 정체된 지지율을 반전시킬 수 없다는 것이다. 이 광고 포스터가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일으키는 데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저 가십거리밖에 안 된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이 돌풍을 일으킬 수 있었던 원동력은 ‘한 번 바꿔보자’라는 분위기였다. 안철수 후보가 선거 때만 되면 되풀이되던 ‘후보 단일화’를 거부하는 등 나름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면서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낸 것이다.

하지만 지금 안 후보는 1년 전의 새로움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현재 안 후보가 자신의 공약으로 내세운 ‘5-5-2 학제개편안’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실현가능성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많다. 여기에 안 후보 부인이 안 후보 보좌진에게 사적인 일을 시킨 것도 구설에 올랐다. 더불어 ‘새 정치 이미지와 거리감이 있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선거 전면에 나서고 있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다.

이런 문제들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면 뭔가 바뀔 것’이라는 기대감을 일으켜야 한다. 제대로 된 개혁 안을 먼저 제시해야 하는 것이다. 또, 그냥 다른 모습이 아니라 참신하게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이 과정에서 자신이  타(他)후보들과 확실히 다름을 공격적으로 부각시켜야 한다.

현재, 안 후보의 지지율과 관련, 중도표를 끌어당겨야 한다는 주장도 많다. 하지만 이보다 먼저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일으키는 게 먼저다. 그러면 중도표는 자동적으로 따라붙게 돼있다.

윤종희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관련기사
· 안철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1위…이유는?· 문병호, "現 국가시스템, 중간관리 단계서 예산누수 심각"
· 새로움을 잃은 안철수…지지율 '부실'· 박지원 당선과 홀가분한 안철수
· 제3지대론 바라보는 문재인·안철수 속내?· 패권주의를 버린 YS, 그리고 안철수
· ‘중도’ 안철수는 개혁을 못할까?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스위스
(211.XXX.XXX.186)
2017-04-17 17:43:37
전자개표는 조작이 쉽다는 내용의 무료영화 "더플랜 2017"
https://www.youtube.com/watch?v=aGGikPMNn2w&t=4373s 보셨는데 판단후 맞다면 복사해주세요.
dd
(59.XXX.XXX.226)
2017-04-17 17:03:52
싫증이아니라 실증
싫증이아니라 실증
전체기사의견(2)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