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구경회 교수, 英 골관절학술지 표지저자 선정
분당서울대병원 구경회 교수, 英 골관절학술지 표지저자 선정
  • 설동훈 기자
  • 승인 2017.04.1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국가 정형외과 의사로는 최초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설동훈 기자)

▲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구경회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정형외과 구경회 교수가 ‘영국 골관절 학술지(The Bone and Joint Journal)’ 4월호 표지 저자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영국 골관절 학술지는 1918년 창간된 정형외과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양대 학술지 중 하나로, 아시아국가의 정형외과 의사로서 이 학술지의 표지 저자가 된 것은 구경회 교수가 처음이다.

이번 표지 논문으로 채택된 논문은 LCP병(Legg-Calve-Perthes; 소아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을 앓았던 환자들에게 ‘무시멘트 일체형 대퇴스템을 이용한 고관절 전치환술 추시결과’를 발표한 논문으로, 추시 관찰 결과 탈구가 발생하거나 재수술을 요하는 경우가 없어 일체형 대퇴스템을 이용한 고관절 전치환술의 치료 효과를 확인한 점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CP병은 소아의 전 연령층에서 발생하나, 주로 4-8세의 소아에서 발생하는 병으로, 골반 뼈와 맞닿고 있는 대퇴골의 위쪽 끝부분인 대퇴골두로 가는 혈액순환의 장애로 인해 소아에서 발생하는 뼈 조직이 괴사되는 질환이다.

이 병을 앓았던 환자들은 골두가 커지고 편평해지며 대퇴 경부는 짧고 넓어져 대퇴골두부가 전방으로 기울어진 전염각도 증가하게 되는데, 이러한 대퇴골두의 변형 정도에 따라 성인기에 조기 골관절염이 발생할 수 있고, 이로 인해 통증과 장애가 유발될 수도 있다.

따라서 이러한 환자들에서는 고관절 전치환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일체형 대퇴스템 사용 시 대퇴 전염각 증가와 탈구율 상승, 또는 재수술의 필요 등 우려가 있어 ‘조합형’ 혹은 ‘환자 맞춤식 대퇴스템’이 선호되어 왔다.

하지만, 환자 맞춤식 대퇴스템은 인공 삽입물의 비용이 비싸 환자들에게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며, 조합형 대퇴스템은 연결 부위에 찰과 부식과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구경회 교수팀은 2003년 6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LCP병으로 일체형 대퇴시스템을 이용해 고관절 전치환술을 시행 받은 68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최소 5년(평균 8.5년) 추시 관찰기간 중 탈구가 발생했거나 재수술을 요하는 경우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한, 고관절 기능과 임상상태를 평가하는 Harris 고관절 점수가 평균 91점(100점 만점), UCLA 점수는 5.5점(10점 만점)이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일체형 대퇴스템을 이용한 고관절 전치환술이 부작용 또는 재수술을 줄이고 수술 후 고관절의 기능적인 면에서도 우수하다는 점을 입증한 것으로 이번 영국 골관절 학술지 대표논문으로 채택됐다.

한편, 구경회 교수는 세계무혈성괴사학회인 국제골순환연구회(ARCO: Association Research Circulation Osseous) 회장을 역임하고 2014년에는 ‘무혈성 괴사(Osteonecrosis)'를 진단하고 치료하기 위한 최신 지식을 담은 교과서를 세계적인 의학전문출판사인 독일 Springer사를 통해 출판해 관련 학계에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