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3 일 04:18
>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바른정당 "종북몰이 극우 한국당 해체해야"
이혜훈 "경쟁자에 종북·빨갱이 딱지 붙이는 세력, 단호히 배격"
하태경 "홍준표·정우택, '청와대는 주사파 정권' 규정, 충격적"
2017년 07월 09일 (일)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바른정당이 9일 “극좌와 극우를 막아야 사회와 국가가 건강해진다”면서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며 해체를 주장했다. ⓒ 시사오늘

바른정당이 9일 “극좌와 극우를 막아야 사회와 국가가 건강해진다”며 자유한국당 해체를 주장했다.

바른정당 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종북몰이 보수, 어떻게 청산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저희가 극좌 정당인 통진당을 해산시켰듯이, 종북몰이 극우정당인 한국당도 이제 해산해야 될 때”라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한 사회가 건강해지려면 양극단이 작아지고 중간이 커져야 한다. 극우는 좌파를 종북과 동일시하는 것이라면, 극좌는 우파를 친일과 동일시하는 세력이다”면서 “그래서 극좌를 대표했던 통진당은 이미 해산이 됐고 이미 세력이나 조직으로서 종북은 사라졌다. 하지만 세력으로서의 극우는 남아있는데 그게 바로 한국당”이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홍준표 대표가 전당대회 내내 반복적으로 청와대를 주사파 운동권 정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념정당이 됐다”며 “홍 대표 혼자말로 끝난 게 아니라 정우택 원내대표도 (홍 대표랑) 똑같이 청와대를 주사파 정권이라고 규정하는 걸 보고 굉장히 놀랐다. 선거 때 선동으로 끝난 게 아니라, 한국당의 하나의 당색과 당론으로 정착된 걸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혜훈 대표도 “이 땅에는 걸핏하면 자기가 싫은 사람이나 경쟁자는 종북이라며 빨갱이 딱지를 붙이는 세력이 존재한다”면서 “문재인이 집권하면 김정은이 집권한다고 공당의 대선후보가 발언하고, 그 발언에 수많은 당원들이 화답하며 박수치고 하는 일이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한국당과 지난 대선 당시 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 대표 겨냥,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화·교류·협력 이야기만 나오면 알레르기를 일으키며 모두 종북으로 몰아붙이는 사람들에 대해선 단호히 배격하지만, 대화만능도 우리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며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균형 잡힌 시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이 대표, 하 최고위원 외에도 정문헌 신임 사무총장, 진수희 전 의원이 참석했다. 발제자로는 최홍재 바른정책연구소 부소장(바른비전위원), 홍진표 시대정신 상임이사(바른비전위원), 이동민 바른정당 당원 등이 참여했다. 사회는 이지현 바른정책연구소 부소장이 맡았다.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및 바른정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자.
     관련기사
· 홍준표 '바른정당 입당설'...진실은?· 이혜훈 "한·미 정상회담, 대북문제 진전 없고 경제적인 숙제 안고 와"
· [바른정당 한·미 정상회담 간담회] "자괴감 드는 결과 가져와"· '흡수론' 외치는 홍준표, 바른정당, ‘너나 잘하세요’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