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10:42
> 뉴스 > 뉴스 > 정치
     
박주선 "文정부 취임 100일, 국정운영 새로운 것 없어"
2017년 08월 16일 10:02:49 윤슬기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슬기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 취임 100일에 대해 평가했다.ⓒ뉴시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은 새로운 것이 없고 노무현 정부 시절 '그때 그 사람', '그때 그 정책' 부활에 매달리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고 혹평했다.

박 위원장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문재인 정부는 '제2기 노무현 정권'이라고 비판하는, 즉 아류정권이라는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힐난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문 대통령은) 야당에 대해 협력을 구하는 자세가 결여돼 있고 야당의 건전한 주장이나 견해에 대해서 국정 발목잡기니, 정치화니, 대통령에 대한 선전포고니 하면서 야당의 존재와 역할을 부정하는 100일의 통치 행태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일반적 평가는 현실을 외면한 채 실천 전략과 방안이 없는 달콤하고 솔깃한 정책으로 국민을 최면고 환각에 빠뜨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더 나아가 안보, 외교는 대한민국이 주도권을 잃고 좌충우돌, 갈팡질팡으로 동명 간 불신이 제기되고 협력국 보복이 강화되는가 하면 국민은 불안과 혼란으로 앞이 보이지 않는 정말 어두운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야당을 국정의 동반자로 대접하고 국민에게 잘못된 것은 분명히 잘못됐다고 얘기하고 선거 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는 약속을 했지만 약속이 지켜졌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인사 문제도 책임지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문재인 정부는 인사 참사라고 해도 가히 어긋나지 않는다"며 "경제사회 부분은 수단과 전략없이 화려한 정책 공약만 내세울 뿐 정책이 제대로 실천돼 대한민국이 달라지고 국민이 행복해지리란 기대와 꿈이 이미 사라졌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아류는 본류를 뛰어넘을 수 없다"며 "시대가 바뀌었으면 과제도 바뀌고 전략도 바뀌어야 한다. 중장기 비전과 로드맵도 제시돼야 한다. 노무현 시절에 대한 노스탤지어를 벗어나 지금은 이 시대에 걸맞게 대한민국을 이끄는 청사진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현재에 최선을 다하자
     관련기사
·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긍정’…여야 관심 집중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