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20:53
> 뉴스 > 뉴스 > 산업
     
신문철 르노삼성차 상무 "QM6, 가솔린 모델 新 도전자"
2017년 09월 06일 (수)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신문철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이 6일 인천 연수구 경원재 앰배서더에서 열린 'QM6 GDe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정숙성과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한 QM6 가솔린 모델의 흥행 자신감을 드러냈다.

신문철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 상무는 6일 인천 연수구 경원재 앰배서더에서 열린 'QM6 GDe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지난해 출시된 QM6가 대중화와 고급화 전략으로 기존의 틀을 깨고 중형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며 "이제는 QM6 가솔린 모델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QM6 GDe는 기존 높은 가격과 낮은 연비에 따른 고비용으로 외면받아 온 가솔린 SUV의 한계를 극복한 모델"이라며 "세단과 같은 정숙성과 뛰어난 경제성을 갖춘 도심형 중형 SUV라는 포지션을 명확히 해 시장 내 차별화를 이뤄가겠다"고 강조했다.

신 본부장이 QM6 가솔린 모델의 성공을 자신하는 데는 최근의 자동차 시장 트렌드와도 무관치 않다.

그는 "시장 내 SUV는 디젤이어야 한다는 인식이 조금씩 바뀌면서 가솔린 모델에 대한 고객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경유값 인상, 환경 규제 등의 이슈와도 맞물려 이러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더욱이 르노삼성은 QM5 가솔린 모델의 판매 경험을 통해 성공 가능성을 엿봤다는 점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신 본부장은 "르노삼성은 이미 QM5 판매에서 가솔린 모델 판매 비중이 40%에 달했던 경험을 통해 자신감을 얻은 바 있다"며 "오히려 QM6는 디자인과 상품성, 사이즈 등 모든 면에서 비교가 안 될 만큼 개선됐기 때문에 더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르노삼성차, 가격 경쟁력 높인 ‘뉴 QM3’ 본격 판매· 르노삼성차, 3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잠정 합의
· 르노삼성차, 8월 내수 7001대…전년比 9.2%↓· 완성車 후발주자, ‘전기차·상생협력’ 통해 내수 진작 나선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