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7 토 21:27
> 뉴스 > 뉴스 > 정치
     
秋-禹 ´뗑강발언´ 사과…위기 돌파할까?
김명수 인준 앞두고 몸 낮춘 여당< br>캐스팅보드 쥔 국민의당에 '눈길'
2017년 09월 18일 17:56:05 최정아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최정아 기자)

‘뗑강 발언’ ‘측근 비리의혹’ 등으로 야권의 공세를 받고있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을 앞두고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다. 정계에선 김명수 후보자마저 인준이 불발될 경우, 집권여당 지도부 책임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추 대표와 우 원내대표는 18일 최근 논란이 된 ‘뗑강 발언’과 관련, 국민의당에 유감을 표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광주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 부결 사태 직후 국회의 무책임을 전언하는 과정에서 마음 상한 분들이 있다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시대의 과제와 국민의 바람이 무엇인지 잘 알기에, 유감을 표함에 있어서 머뭇거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추 대표는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후 국민의당을 향해 '뗑깡 놓는 집단'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우 원내대표 또한 이날 “과도한 이야기에 국민의당을 불편하게 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 국회 협치를 위해 과도한 발언은 자제 하겠다고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는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과의 협치를 염두한 발언으로 보인다.

더불어 우 원내대표는 “(야당과) 불편한 관계를 잘 풀었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국민의당과 민주당 간에 조성된 긴장을 풀고 원만하고 합리적으로 김명수 후보의 문제를 잘 협의해 나갈 수 있는 그런 분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18일 오전 경기도 광주 서하리 마을회관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창당 62주년 제140차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 국민의당, 與에 힘 실어줄까?

당 지도부의 유감표명 이후 스포트라이트는 또다시 국민의당을 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127석)이 김 후보자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민주당 입장에선 국민의당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추 대표의 유감표명 이후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김명수 후보자 인준 관련 절차 협의에는 응하겠다”고 밝히면서도, “국민의당을 원색적, 도덕적으로 비난했고, 유감 표명만으로는 대단히 미흡하다. 추 대표에게서 더 이상을 기대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여전히 김명수 후보자 인준이 무사히 가결될지는 미지수다. 국민의당이 김 후보자 인준에 대한 당론을 정하지 않고, 의원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투표를 맡긴다는 방침을 세웠기 때문이다.

이에 여당은 야권 설득에 최선을 다할 것이란 입장이다. 지난 김이수 후보자 인준 부결로 민주당 지도부가 상당한 타격을 받을 만큼, 이번 대법원장 인준에 사활을 걸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한 민주당 관계자는 18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지난 김이수 후보자 부결의 타격으로 당 지도부에서 사활을 걸고 있다”며 “다만 여소야대(與小野大) 국면에서 여당을 맡고 있기 때문에, 다소 어려움 점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우 원내대표는 김이수 후보자 인준 부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밝혔으나, 주변의 만류로 사퇴의 뜻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대법원장 인준까지 불발된다면, 여당의 역할이 당 지도부는 책임론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이 지난 11일 헌정사상 최초로 부결됐다. 로 부결됐다. 무기명 투표 결과, 여야 293명이 참여했고 찬성이 145표, 반대 145표, 기권1표, 무효 2표로 부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후회없는 오늘
     관련기사
· 秋vs친문계 지방선거 공천권 논란…핵심쟁점은?
· 민주당-국민의당, 김이수 부결 ‘책임 떠넘기기’ 공방 가열
· [이병도의 時代架橋] ´김이수 헌재소장´ 부결파동 - 대통령과 여야政略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