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신계약 10건 중 6건 태블릿으로 체결
삼성생명, 신계약 10건 중 6건 태블릿으로 체결
  • 김현정 기자
  • 승인 2017.09.2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현정 기자)

▲ 삼성생명은 신계약 10건 중 6건이 태블릿PC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생명

삼성생명은 신계약 10건 중 6건이 태블릿PC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8월 기준 태블릿PC를 통한 계약 체결률이 62.2%로 1년 전(46.4%)에 비해 15.8% 포인트 올랐다. 이 중 삼성생명 전속 컨설턴트 2만4000여명의 태블릿 활용률은 72.8%로 1년 전보다 14.6% 포인트 상승했다.

태블릿을 통한 계약이 증가한 것은 시스템을 개선했기 때문이다. 삼성생명은 계약 체결시 고객 입력 항목을 필수 항목으로 간소화하고 일괄동의를 신설해 고객 동의 절차를 축소, 계약 시간 중 고객이 등록하는 시간을 단축했다고 설명했다.

또 삼성생명은 올 7월에는 문자 시스템을 통해 휴대폰으로 약관을 즉시 전달하는 모바일 약관 서비스도 도입했다. 아울러 내년까지 태블릿 활용률 95%, 태블릿을 통한 계약 체결률 85%를 목표로 태블릿 영업을 더욱 가속화할 방침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태블릿 영업은 삼성생명의 차별화된 경쟁력이 됐다"며 "컨설턴트가 고객의 인생 전반에 걸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최근 론칭한 컨설턴트 브랜드 '인생금융전문가, 삼성생명FC'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1990년대 후반 업계 최초로 '레이디컴'이라는 보험영업용 전자기기를 도입했다. 2000년대 들어서는 노트북을 영업에 활용하기 시작했고, 2012년부터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태블릿 PC를 영업활동에 본격 접목했다.

 
담당업무 : 국제부입니다.
좌우명 : 행동하는 것이 전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