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16:40
> 뉴스 > 뉴스 > 산업
     
현대차, 9월 내수 5만9714대…전년比 43.7%↑
2017년 10월 10일 (화)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현대자동차는 9월 내수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43.7% 증가한 5만9714대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추석 명절 연휴와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등의 영향으로 내수 판매가 부진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로도 분석된다.

차종별로는 그랜저(하이브리드 2334대 포함)가 1만1283대 판매되며 1만대 판매 고지를 재탈환했고, 이어 아반떼 7078대, 쏘나타(하이브리드 444대 포함) 6424대 등이 팔리며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승용차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69.9% 증가한 총 2만7108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지난 달 말부터 판매에 돌입한 G70가 386대, G80가 2857대, EQ900가 1051대 판매되는 등 총 4294대가 팔렸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1% 감소한 수치다. G80은 18.4%의 감소세를 겪었지만 EQ900이 7.7% 올랐고, G70이 총 누적 계약 3000대를 돌파하고 있어 판매 상승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RV는 코나 5386대, 투싼 4519대, 싼타페 3619대, 맥스크루즈 585대 등 전년 동월과 비교해 20.3%가 증가한 총 1만4109대 판매를 기록했다. 싼타페 판매량이 51.4% 줄었지만, 소형SUV 코나가 전월 대비 27.3% 증가하는 등 시장에 안착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특히 코나는 7월 출시 이래 연일 최대 판매 실적을 경신하며 지난 8월에 이어 소형 SUV 시장 최다 판매 모델로 등극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전년 동월 대비 61.6%증가한 총 1만1403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도 20.3% 증가한 2800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남은 하반기에도 주력 차종에 대한 판촉 활동을 지속하는 한편, 이 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하는 중형 프리미엄 세단 G70에 역량을 집중해 판매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이슈오늘]車업계, '소형 SUV→프리미엄' 무게 중심 이동· [이슈오늘]기아차 발목잡는 현대차 '카니발리제이션'…신차효과 반감 우려
· 현대차, '암스테르담 아이오닉 카셰어링 서비스' 런칭· 현대차, 고성능차 ‘i30 N TCR’ 첫 국제대회 출전서 우승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