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전북 국감] 지방선거 위한 ‘눈도장’?…지역사업 추진 요구
[대구·전북 국감] 지방선거 위한 ‘눈도장’?…지역사업 추진 요구
  • 한설희 기자
  • 승인 2017.10.2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전북 지역구 의원, 국감서 지역민 숙원 사업 언급 눈길
윤재옥, “출마 목적으로 한 말은 아냐” 부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23일 대구광역시와 전라북도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는 지역구 의원들의 ‘지역민 숙원 사업’을 추진하자는 주장이 줄을 이었다. 이날 대구에서는 한국당 의원들이, 전북에서는 국민의당 의원이 지역 기반에 따라 목소리를 높여, 일각에서는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의식한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 자유한국당 윤재옥(대구 달서을) 의원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대구 통합신공항 건설·대구취수원 이전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한 모 예비후보의 공약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뉴시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소속 자유한국당 윤재옥(대구 달서을) 의원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대구 통합신공항 건설·대구취수원 이전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총리실이 관리하는 갈등과제 중 중요한 문제가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라며 “대구 신공항 이전은 새 정부 정책 리스트에 ‘지역사회 공동체 합의를 전제로 한다’고 돼있는데, 이것이 오히려 지역 분열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통합공항 이전에 시 의견과 다른 목소리를 내는 출마예정자가 있다”며 “공항 이전에 대해서는 같은 목소리가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목소리를 높여, 최근 거론되는 윤재옥 ‘대구시장 출마설’에 불을 지피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한국당 윤재옥 의원 측은 이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시 의견과 다른 목소리를 낸다는 출마자는 같은 당의 수성구청장 이진훈”을 겨냥한 것이라며 “이 청장이 대구공항의 민간공항은 그대로 두고 군공항만 이전하자는 허무맹랑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재옥 의원 측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만 솔깃한 얘기를 이용해 (출마에)부추기는 짓을 하고 있다”며 “그를 저지한 것이지, 대구시장 출마 목적으로 이를 언급한 것은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도 이날 정부의 대구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삭감으로 인해 시 추진 사업인 ‘대구~광주 내륙철도 건설 사업’과 ‘율하 도시첨단산단내 기업지원 융복합센터 사업’이 국비 지원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했다.

강 의원은 “내년도 SOC 예산이 전국 평균 20%가 삭감된 반면, 대구는 평균 이상 삭감된 것”이라며 “시의 재정자립도가 전국 평균보다 낮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은 전북의 도로관리사업과 전주 종합 경기장 개발 사업에 대해 언급하며, 민주당 소속의 전북도지사와 전주시장이 도민을 위해 협의기구를 만들고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또한 이날 같은 시간에 전북도청에서 열린 전북 국감에서는, 그 지역의 남원·임실·순창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전북의 도로관리사업과 전주 종합 경기장 개발 사업에 대해 언급했다.

이 의원은 “전북 도로관리사업소 예산이 다른 지자체에 비해 낮아 도로관리가 부실해질 우려가 있다”며 “전북이 총 2154km의 도로를 관리하는데 km당 1228만 원을 사용했다. 충북이 km당 2333만, 충남 1453만, 전남 1505만 원을 사용하는 것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이날 전주 종합경기장 재개발 사업에 대해 “지난 2005년 시작된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이 결국 백지화 됐다”며 “확보한 국비 70억 원도 결국 반납했고, 도지사와 전주시장간 의견차이로 피해는 도민들이 보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그는 “정부가 전북에 관심이 많은 지금이 적기”라며 “민주당 소속의 전북도지사와 전주시장이 도민을 위해 협의기구를 만들고 재개발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이에 송하진 전북지사가 "법적인 사안인 만큼 법적 해결 전에 또 다른 협의는 불가”라고 반박하는 등 시급한 추진은 불가능할 것으로 추측된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