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문재인 1기 조각(組閣), ‘힘드네’
[만평] 문재인 1기 조각(組閣), ‘힘드네’
  • 그림 이근/글 한설희 기자
  • 승인 2017.11.24 13: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한설희 기자)

▲ ⓒ시사오늘 이근

논란의 중심에 섰던 홍종학 중소부 장관을 끝으로, 문재인 정부의 1기 내각이 역대 최장 기간인 195일에 걸쳐 완성됐다. 인수위 없는 불안한 출범이었다 하더라도 MB정부 18일, 박근혜 정부 52일이 소요됐던 것과 비교하면 아주 늦은 시동을 건 셈이다. 김상조·강경화·송영무·이효성에 이어 홍종학까지 총 다섯 명의 인사가 국회의 동의를 얻지 못하고 강행됐고,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참 사람 일이 마음 같지 않다”는 심정을 밝혔다. 화살을 등에 업고 시작한 이 다섯 명은 문재인 정부의 ‘충치’가 아닌 ‘화룡점정’이 되어줄 수 있을까. 조각이 문심(文心)처럼 되진 않았다지만, 민심(民心)에는 잘 따라 주길 바란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모 2017-11-24 13:25:39
야당이 사사건건 발목 잡아 늦어진 건 반영도 없는 글과 저딴 것도 만평이라고 그려 놓는 수준들하곤. 이근, 한설희. 부끄러운 줄 좀 아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