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올 뉴 크루즈’, 신차안전도 종합평가 1등급 획득
한국지엠 ‘올 뉴 크루즈’, 신차안전도 종합평가 1등급 획득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7.12.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쉐보레 올 뉴 크루즈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7 신차안전도 평가(KNCAP, 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 한국지엠

한국지엠은 쉐보레 올 뉴 크루즈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7 신차안전도 평가(KNCAP, 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하며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13일 밝혔다.

안전도 평가는 정면, 부분정면, 측면, 기둥측면 테스트와 뒷좌석 어린이 안전성, 후방 충돌 좌석안전성 등 총 6개 항목으로 이뤄진 충돌안전성 평가는 차량 사고 발생 시 승객의 안전을 가늠하는 지표다.

올해 3월 판매 개시한 신형 크루즈는 강화된 여성운전자 안전성 평가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기록하는 한편, 뒷좌석에도 시트밸트 프리텐셔너를 적용해 동승자의 안전까지 배려해 충돌안전성 분야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앞서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목표로 개발된 신형 크루즈는 차체의 74.6%에 달하는 광범위한 영역에 열간성형강(Press Hardened Steel), 초고장력강판(Ultra-High Strength Steel) 등 고강도 재질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가벼우면서도 높은 차체 강성은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하고 흡수한다.

또한 신형 크루즈는 프리미엄 안전 사양을 대폭 적용해 360도 전방위 첨단 안전 시스템을 구축했다. 차선이탈 경고와 차선유지 보조 시스템은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차선이탈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 위험을 방지하며 △사각지대 경고시스템 △전방충돌 경고시스템 △자동주차 보조시스템 △전좌석 안전벨트 경고 시스템 △급제동 경고 시스템 등 중형 차급에 적용되어 온 첨단 안전 기술을 대거 채택했다.

김동석 한국지엠 차량안전개발본부 전무는 "지난해 말리부가 올해의 안전한 차로 선정되고 스파크가 경차로서는 유일하게 1등급을 획득한 것에 이어 올해 출시한 크루즈 역시 안전도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최고의 안전성을 제공해 탁월한 브랜드 가치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