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결국 붙잡힌 ‘법꾸라지’ 우병우
[만평] 결국 붙잡힌 ‘법꾸라지’ 우병우
  •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 승인 2017.12.1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 ⓒ 시사오늘 이근

‘법꾸라지’도 법망을 세 번 빠져나갈 수는 없었다. 국정원에 민간인과 공무원 등에 대한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끝내 구속됐다. 우 전 수석은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겨눈 칼끝을 모두 피해나가며 ‘법꾸라지’라는 별명을 얻었으나, 윤석열 호가 던진 촘촘한 그물망까지 피하지는 못했다. 이제 우리 국민도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사실을 믿을 수 있게 될까.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