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민주당 "MB의 盧 전 대통령 서거 언급, 정치적 금도 넘어"
[정치오늘] 민주당 "MB의 盧 전 대통령 서거 언급, 정치적 금도 넘어"
  • 송오미 기자
  • 승인 2018.01.18 16: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文 대통령, DJ·盧 전 대통령도 수사해야"...억대 뇌물 수수 혐의 원유철, 불구속 기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성명 발표를 통해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 뉴시스

민주당 "MB의 盧 전 대통령 서거 언급, 정치적 금도 넘어"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성명 발표를 통해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재임 시절 권력형 비리 사건 수사에 노 전 대통령 서거를 끌어들인 것은 최소한 정치적 금도를 넘은 것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이번 발언은) 23년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목길 성명 2탄에 불과하며, 책임과 도덕이라는 보수의 품격이 사라지고 이제 보신만 남은 것 같아서 솔직히 씁쓸하다"고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4대강 삽질과 자원외교 혈세낭비, 국정원 정치개입 등으로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든 당사자가 바로 이 전 대통령"이라면서 "국정농단 의혹의 시작이 이명박 정부 때라는 것에서 진실 규명과 책임 소재를 가리는 데 성역은 없다. 드러난 혐의에 대한 수사 여부는 사법 당국에서 엄정히 가리면 된다"고 강조했다.

▲ 자유한국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전날 성명 발표에 대해 비판한 것과 관련, "MB 모욕주기 수사를 중단하고 김대중(DJ)·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의혹도 수사해야 한다"고 역공을 폈다. ⓒ 뉴시스

한국당 "文 대통령, MB 모욕주기 수사 중단하고 DJ·盧 전 대통령도 수사해야"

자유한국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전날 성명 발표에 대해 비판한 것과 관련, "MB 모욕주기 수사를 중단하고 김대중(DJ)·노무현 정부의 특수활동비 의혹도 수사해야 한다"고 역공을 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려면 좌파 정부에 대해서도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흥분해서 분노할 문제가 아니라 냉정하게 왜 국민이 MB 대통령의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말하는지를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한데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성명 발표에서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평택의 업체들로부터 민원 청탁 등의 대가로 수억 원대의 뇌물 등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뉴시스

검찰, '수억원대 뇌물·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 원유철 불구속 기소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평택의 업체들로부터 민원 청탁 등의 대가로 수억 원대의 뇌물 등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18일 원 의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과거 원 의원의 특보를 지냈던 최 씨와 지역구 사무국장 황 씨, 이들에게 뇌물을 건넨 지역 건설업체 대표 한 씨 등 3명도 함께 재판에 넘겼다.

검찰에 따르면 원 의원 등은 민원 해결을 대가로 한 업체로부터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총 5천 500만원을 받은 것은 물론, 평택 지역 업체 4곳으로부터 약 1억 8천 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원 의원은 민원 청탁과는 별개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5년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5천 300만원을 수수하고 약 6천 500만원을 부정하게 사용한 의혹도 받고 있고, 산업은행 대출 청탁을 명목으로 한 코스닥 상장사로부터 5천 여 만원을 받아 현재 수감 주인 전 보좌관 권 씨의 변호사 비용 1천 만 원을 직접 낸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도 적용받고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사조 2018-01-19 09:53:03
다스는 다섯번째 수사중이고,
4대강은 네번째 감사중이라고 한다.
문재인 지지세력인 민변과 참여연대가,
이명박을 고발한것은 청부수사로 보여진다.
제3자가 고발한것에 검찰이 전담수사팀까지 꾸려,
적극 수사하는 것은 누가 보아도 보복정치 이다.
적폐청산 이라는 이름으로 전정권이 쑥대밭 되었는데,
전전정권까지 적폐청산 하겠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권한인 것일까?????????????????????